3월 매화꽃, 매실과 매화

풀, 꽃, 나무 이야기

​3월, 우리 동네엔 요즘 매화가 한창이다.

동네 산책로를 걷다가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매화들을 발견했다.

흰 매화가 너무 곱기도 하고 화려하다.

​길을 멈추고 활짝 핀 매화들을 찍었다.

​나는 사진을 찍으며, "여름에 매실이 열린 것도 볼 수 있겠다!"

했더니, 옆에서 내 말을 듣고 있던 하늘풀님이 "매실이 매화 열매야?" 한다.

헐~

나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매화나무에 매실이 열리는 걸 몰랐다는 말이야?" 반문을 했다.

하늘풀님은 매화꽃과 매실이 관련이 있는 줄, 지금껏 몰랐다고 한다.

내 덕분에 이제라도 알아서 다행이라고 즐거워하는 하늘풀님~

어이가 없다!@@

​볕이 잘 드는 곳에서 찍은 매화꽃들은 눈이 부시다.

다행히 가까운 작은 가지에 매화꽃이 몇 송이를 카메라에 담았다.

찬바람이 아직 멈추지 않은 3월, 그러나 곧 봄이 오겠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렌치 라벤다  (0) 2016.04.10
봄꽃이 한꺼번에 모두 피었어요!  (0) 2016.04.04
은사시나무  (0) 2016.03.30
3월 매화꽃, 매실과 매화  (0) 2016.03.23
민트 포푸리 만들기  (0) 2016.03.16
식물원의 고산식물들  (0) 2016.02.22
에딘버러 왕립 식물원 온실  (0) 2016.02.22
오레가노(Oregano) 허브  (0) 2016.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