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봄나물 팔아요!

문득, 멈춰 서서

​오랜만의 산행이다.

산행이라야 동네에 있는 관악산자락을 휘이~ 흝고 오는 수준이지만, 

비가 온다, 바람이 분다, 때로는 미세먼지가 많다는 등의 다양한 이유로 요즘 같은 봄철에는 더욱 그나마도 가기가 어려웠다.

날이 좋은 틈을 타, 오늘은 보퉁이에 커피만 한 병 타서는 산으로 향했다.

찻길을 건너, 포도밭과 채소밭들이 펼쳐지는 산자락에 접어들자, 농가 앞 길가에는 말린 야채들과 채소를 수북이 내놓고 팔고 있었다. 

​깨끗하게 말린 호박과 가지, 무말랭이들이 한눈에 봐도 얼마나 정성스럽게 장만했는지 알 것 같다.

정성스럽게 말린 야채들이 하도 탐스러워, 카메라에 담고 얼른 돌아서 총총 산자락으로 향했다.

​그런데 관악산 자락, 약수터 옆 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계시는 분도 여러 가지 야채들을 팔고 계시는 거다.

우와~

저 도토리묵은 지난 가을에 주운 도토리를 말리고 빻고 헤서 만든 거겠지? 관악산에서 주운 도토리일까?

너무 반갑고 귀한 마음이다.

애초에 도토리묵 때문에 좌판 앞으로 다가간 것인데...    

​민들레다!

파랗고 싱싱한 민들레가 소쿠리에 가득 담겨 있다.

그 옆에 있는 이것은 냉이!

봄나물에 대해서는 그다지 많이 알지 못하는 나도 알아볼 만큼 유명한 나물들이다.

근처 산자락에서 캤겠다고 생각되는 싱싱한 야채들이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피어있는 진달래나 산수유꽃보다도 봄나물들을 보니, 진정 봄이 온 것이 실감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