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림요리 양념에 밥볶아먹기

찌꺼의 부엌

​오징어 간장조림을 하고 양념이 남았다.

​양념이라야 간장과 물엿이 다였지만, 오징어를 조린 국물이니, 아까운 생각이 든다.

이런 조림양념으로는 밥을 볶아먹으면 정말 맛있다.

​바닥에 자작하게 남은 간장양념에  삶은 통나물과 김치, 쌈을 싸먹으려고 찐 양배추를 쫑쫑 썰어 넣었다.

​그리고 그 위에 병아리콩을 넣고 지은 오분도미 밥을 넣고 통깨도 뿌렸다.

물론, 참기름을 두르는 걸 잊어서는 안된다.

​이제 열심히 볶으면 된다.

야채에서 생긴 물로 조금 밥이 진 듯도 한데, 그럴 때는 뚜껑을 열고 열심히 수분을 날리며 볶는다.

​충분히 맛있게 볶아졌다고 생각될 때, 구운김을 손으로 쫑쫑 조그맣게 잘라서 넣고 함께 조금 더 볶는다.

김은 꼭 구어서 넣어야 질기지 않고 고소한 맛도 강하다. 그리고 밥이 다 볶아진 뒤에 질기지 않고 맛나게 먹을 수 있다.

볶은밥에 앞서서 만든 오징어 간장조림을 반찬으로 함께 먹으면, 정말 맛있다.

매운맛을 좋아한다면, 김치를 조금 더 넣고 고추장을 넣어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