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락으로 봄소풍 나온 아이들

문득, 멈춰 서서

​지난주, 우리 동네에 있는 관악산을 다녀왔다.

그저 야트막한 산마루까지 올라갔다가 내려오는 수준의 산행이지만, 마음먹으면 훌쩍 다녀올 수 있는 거리에 산이 있는 환경이 좋다. 

평년에 비해, 올봄에는 좀더 산에 자주 가고 있다.

평소 이맘때에는 황사도 불고 날씨도 변덕스러워 더 산에 못가고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한 것은 꽃들이 피어있는 산자락의 낯선 풍경 때문이었다.

그러고 보니, 이렇게 만개한 봄꽃 틈을 걷는 것은 그리 흔한 일이 아니다.

마침, 관악산에는 진달래들이 꽃망울을 매달고 있었다.

​금방이라도 꽃망울을 터뜨릴 기세다 싶었는데, 몇 발작 띄지 않아 활짝 피어있는 진달래들을 보았다.

진달래가 활짝 핀 것을 보니, 봄이 완연하다는 느낌이다.

더이상 봄이 물러나지 않겠다.

​그날, 햇볕이 너무 좋아서였을까? 

산자락에는 어느 때보다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같은 데서 소풍나온 꼬마들이 정말 많았다.

볕이 좋은 날은 특히 관악산으로 소풍나온 어린이들을 많이 만날 수 있는데, 오늘은 특히 많다.

​꽃이 활짝 핀 산수유나무 아래서 아이들은 선생님을 졸라 산수유 꽃송이를 얻어 꽃을 구경하고 있었다.

"하나씩만이다! 꽃들이 아야해~" 하며,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꽃송이를 쥐어주었다.

그중 한 선생님은 아이 돌보는 데 너무 열심인 나머지, 엉덩이가 훤하게 드러난 사실도 모른 채 계셨다.

민망스러운 부분을 리본을 살짝 감춰드렸다.  

​건너편에서는 다른반 아이들이 땅바닥에 철썩 주저앉아 흙장난을 하고 있다.

​흙을 가지고 뭘하며 노는지 살짝 궁금한 생각이 들었지만, 줌만 조금 당겨서 흙장난에 열중하는 아이들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돋아나는 어린잎과 새싹들이 아이들을 닮았다.

재잘거리는 어린이들을 보니, 진짜 봄이 온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