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진짬뽕 후기

유익한 정보



어찌나 곳곳에서 오뚜기 진짬뽕, 진짬뽕, 하는지 꼭 한번 맛을 보고 싶었다.

사람들의 말로는 국물맛이 정말 끝내준다는데, 과연 정말 그럴까? 직접 확인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며칠 전, 늦은 밤 일을 마치고 귀가하다가 동네 편의점에서 진짬뽕을 하나 사서 돌아왔다.

늦은 밤, 야식으로 진짬뽕을 끓여먹을 생각이다.

봉지에 써있는 래시피대로 요리를 해보자~



봉지를 뜯으니, 면발부터가 범상치 않다.



함께 들어있는 스프들이 무척 복잡하다.

건더기 스프와 액체스프, 그리고 유성스프까지...



설명서에는 가장 먼저 물을 약 두컵 ¾ 가량 붓고 끓이기 시작할 때, 건더기스프를 넣고 끓이라고 한다.

시키는 대로~


물이 끓을 때, 면과 액체스프를 넣었다.

그리고 5분을 더 끓이라고!



면과 액체스프를 넣고 5분간 더 끓인뒤, 불을 끄고 거기에 유성스프를 넣었다.

아마도 유성스프는 고추기름같다. 



이제, 맛을 보자!

 나는 액체스프와 유성스프를 모두 다 넣었는데, 기호에 따라 양을 조절하라고 써 있다.

그런데 얼큰한 맛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스프를 다 넣어도 맛이 너무 자극적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국물맛이 정말 진하다. 정말 맛있는 짬뽕국물 맛이 난다. 

사람들의 말이 과장이 아니었다.

무엇보다 면이 무척 부드럽고 쫄깃거려 맛있다.

나는 국물까지 싹싹 모두 먹었다.^^

다른 짬뽕라면들도 맛을 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