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세이학교의 책꽂이와 책상들

유익한 정보

​정독도서관에 위치해 있는 오디세이학교에서 모임이 있어서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오디세이학교는 서울시의 새로운 기획으로, 1년간 학교대신 다닐 수 있는 '고교 자유학년제' 프로그램이라고 한다.

오디세이학교는 고등학교 1학년 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데, 신청한 사람들 가운데 심사를 통해 뽑힌 학생들은 1년간 이곳에서 진행하는 교육을 받는다.

정독도서관에 있는 오디세이학교 말고, 몇 군데 더 오디세이학교를 맞고 있는 곳이 더 있다고 한다.

이곳 정독도서관에 있는 오디세이학교는 옛날의 '민들래 학교'가 옮겨온 것이다.   

​나는 이곳에 와서 오디세이학교 이야기도 재밌게 들었지만, 옛날 민들래학교에서 본 책꽂이들이 더 반가웠다.

민들래학교 도서실에 있던 책꽂이들은 하나하나 옮기고 맞추기 좋게 디자인되어 있었다.

번쩍번쩍 들기 좋게 한 칸씩 만들어진 책꽂이들은 밑은 옴폭 들어가고 위는 볼록 튀어나와, 틈에 맞춰 쌓으면 높은 책꽂이로 완성된다. 

​볼록 튀어나와 있는 것은 책꽂이 전체를 가로질러 놓인 나무판이라서 책꽂이가 휘지 않게 틀을 잡아주는 역할도 함께 한다.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책꽂이다.

옮기고 쌓기 좋게 디자인을 참 잘 했다.

​이번에 정독도서관 오디세이 학교에서 내가 새롭게 발견한 흥미로운 것은 폐나무판을 이용해 만든 의자와 책상들이다.

이건 책꽂이 앞에 놓여 있는 벤치들인데, 모두 페자제로 만든 티가 역력하다. 

​이건 모둠방에 놓여 있는 책상!

역시 재활용된 송판들을 이용해서 만든 책상이다.

이 책상은 재활용한 느낌을 완전히 살렸다.

낱개로 쪼개지기도 하고,붙이면 이렇게 둥근 책상이 된다.

벗겨지기도 하고 발하기도 한 원래 칠을 자유롭게 되살렸는데, 그것이 더 멋진 책상 만든 것 같다.

멋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