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레타이드(Seretide) ™250 디스커스(Diskus)

질병과 함께 살기

​세레타이드(Seretide) ™250 디스커스(Diskus), 일명 '세레타이드'라고 불리는 이 약은 천식환자가 일상적으로 쓰는 호흡기이다.

내가 다니는 동네 가정의학과의 의사선생님은 세레타이드를 멈추지 말고 아침저녁으로 하루에 2회씩 천식증상이 없어도 계속 사용할 것을 권하고 있다.

그러나 서울대학병원의 천식 전문의는 증상이 있을 때 사용하다가 증상이 멈추면 약을 끊고, 다시 증상이 생기면 약을 쓰는 식으로 하라고 말했다.

나는 우리 동네 가정의학과 선생님을 무시하는 건 아니지만, 약에 너무 의존해서 살고 싶지 않아 서울대학병원의 전문의의 말에 따르고 있다.    

​세레타이드는 움푹 들어간 손잡이를 옆으로 당겨서 연다.

그리고 호흡기를 입안에 넣고 레버를 당기면 일정한 양의 약이 분사된다.

분사되는 약을 깊이 들이마시고 잠깐 숨을 멈춘다.

세레타이드에는 약간의 단맛이 가미되어 입안에 약이 분사되었을 때, 기분이 나쁘지 않다.

나는 요즘은 매일 아침저녁으로 세레타이드를 쓰지는 않는다.

호흡이 약간 곤란할 때나 심하지 않게 기침을 할 때, 컨디션이 조금 나쁠 때 세레타이드를 사용한다.

천식 증상이 너무 심할 때는 벤토린이 필요하지만, 그렇지 않을 때는 세레타이드로도 충분하다.

아침저녁으로 2회를 쓰지 않고, 1회를 쓰면 되는 간편한 약이 나왔다는 소식을 지난번 약을 처방받으로 병원에 갔다가 들었다.

그래도 나는 너무 약을 많이 쓰고 싶지 않아 세레타이드를 처방받아 왔다.

요즘은 천식을 어느 때보다 잘 관리하고 있어서 세레타이드조차 많이 쓰지는 않는다.

그래도 언제 어떻게 천식 증상이 생길지 모르니, 세레타이드를 항상 준비해 두는 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