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선미술관, 맛있는 케잌과 차를 맛볼 수 있어요!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지난번 경주 여행 중에 들렀던 '야선미술관'이라는 갤러리를 겸하고 있는 찻집이다.

'야선'이라는 이름으로 작품활동을 하시는 이곳 주인은 예술가이기도 하시다.

이곳은 그의 작업실이고 전시관이도 생활공간이기도 한 곳이다.

​대문에서 살짝 엿보이는 멋지게 꾸민 뜰이 너무 궁금해 얼른 뛰어들어가고 싶은 생각이 드는 곳이다.

​예쁜 꽃나무들과 주인이 직접 만들었을 것으로 판단되는 작품들을 넓은 뜰을 가로질러 카페로 갔다.

​사람 얼굴이 그려진 돌을 이용한 작품들이 재밌다.

많은 작품들이 사람의 얼굴을 하고 있다.

​게다가 작품들 대부분 웃고 있거나 온화한 표정을 짓고 있는 것으로 보아, 인간에 대한 애정과 믿음이 깊은 분이겠다는 생각도 했다.

무엇보다 소박한 재료와 꾸미지 않은 시원시원한 표현이 마음에 든다.

카페 안에서 본 직접 만드셨다는 도자기 그릇들도 꼭 ​마당에 있는 돌인물조각들을 닮았다.

다포에 그린 연밥도 모두 '야선'님의 작품이다.​

​이 수저받침도!

옆잎 수저받침들은 무척 마음에 든다.

조각, 도자기, 그림까지 모두 참 잘하신다 생각했는데!

케잌도 정말 맛있다.

예술적인 능력에 요리솜씨까지 겸비한 '야선'님이 궁금하다면 경주를 구경가면 꼭 야선미술관에서 케잌을 맛보길 권한다.

멋진 작품 감상과 함께 맛있는 케잌과 차를 마실 수 있다.

게다가 야선미술관의 예쁜 뜰과 멋진 한옥을 구경하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나는 야선미술관의 멋진 많은 것들 중에서 케잌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