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에 뒤쳐진 치마, 랩스커트로 고치기

알뜰생활 프로젝트

이 청치마는 10년도 더 입은 개더스커트이다.
치마의 디자인이 너무 촌스러운 탓에 한번도 밖에서 입지 못하고 늘 집에서만 입은 옷인데, 이젠 너무 지겨워 그만 입고 싶은 생각이 고개를 들었다.

싫증이 났지만, 옷은 여전히 너무 튼튼하다.
앞으로 너끈히 10년은 더 입겠다 싶다.
그렇다면, 어떻게 할까?

나는 과감하게 고무줄이 달려 있는 허리를 가위로 싹둑싹둑 잘랐다.
그리고 솔기 한 쪽을 골라 북북 뜯었다.
나는 이 촌스런 청치마를 랩스커트로 고칠 생각이다.
뜯은 솔기부분과 허리를 재봉틀로 잘 박아주었다.

치마의 포개지는 부분을 고정시켜 줄 장치로는 단추를 선택했다.
마침, 단추가 솔기 부분에 딱 닿아서 솔기를 약간 뜯어서 단추구멍을 만들었다.
그리고 단추는 다른 대님옷에서 뜯어놓은, 역시 촌스런 구리단추를 뒤집어서 달았다.
이 단추는 뒤집었더니, 너무 귀여워서 요즘은 좋아하는 단추이다.

바깥 채울 장치도 단추를 이용했다.
치마 가장자리, 끝에 고리를 만들어 달고 허리에 단추를 하나 더 달았다.
딱 맞게 고정이 잘 되었다.

완성된 모습!
몸매가 좀 부끄러워 어중간한 자태를 소개했지만, 치마는 무척 예쁘다.ㅋㅋ
입고 어디든 가도 될 정도로 세련미가 난다.
이 치마로서는 10년만에 처음으로 세상에 나가 보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지루해진 옷은 고쳐서 입으면, 마치 새옷처럼 기분전환이 되고 절약도 되서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