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텃밭, 아름다운 옥상텃밭

유익한 정보

홍대앞에 있는 가톨릭청년회관에는 '다리텃밭'이라는 옥상에 마련된 텃밭이 있다.

학술강연에 참석하기 위해 간 가톨릭청년회관 로비에서 옥상에 텃밭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모임 장소로 가던 발갈음을 돌려 옥상텃밭부터 갔다.

​옥상텃밭 입구에는 이곳에서 벌이는 활동들을 재밌는 사진들과 함께 소개하고 있었다.

​그리고 문에 붙어있는 설명서를 통해 몇 가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 공간은 2012년 가톨릭청년회관-다리와 여성환경연대, 마리끌레르 매거진, 아비노 코리아의 협력으로 조성되었습니다.

현재는 지역의 청년들이 자급적 삶의 기술로서 농사를 배우며 도심속 텃밭공동체 공간으로 함께 가꾸어 가고 있습니다.

​옥상 텃밭에 발을 들여놓으니, 싱그러운 채소들과 꽃들이 옥상에 가득하다.

도시의 옥상이 이렇게 아름답게 변모할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

손바닥보다도 큰 푸른잎을 단 ​호박덩굴이 성큼성큼 발길을 뻗고 있다. 

​군데군데엔 앉아서 텃밭을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어서 더 편안한 인상이다. 

​무엇보다 이곳에서는 뭐든 화분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배울 수 있었다.

텃밭을 대신할 수 있도록 특별히 제작된 화분들도 많지만, 안쓰는 물통, 플라스틱 양푼, 비닐자루 등의 다양한 재료들이 화분으로 쓰이고 있었다. 

​이렇게 마대자루에도 흙을 담아 채소를 심었다.

​​이건 플라스틱 파이프이다. 난간에 길게 걸려있는 이 파이프 화분은 옥상에 아주 잘 어울리는 아이디어 화분이다.

파이프만 있다면, 나도 흉내를 내보고 싶은 화분이다.

기회가 된다면, 아파트 난간이나 창틀에 이런 화분을 달고 싶다. 

​이건 항아리 반쪽에 심겨진 근대이다.

일부로 화분으로 쓰려고 항아리를 자른 것 같다.

옆에 있는 다른 반쪽 항아리 화분에서는 케일이 싱싱하게 자라고 있었다.

비닐백 속에서 자라고 있는 아욱!

화분이 없어서 텃밭을 못한다는 건 핑게가 될 것 같다.

이 텃밭을 보니, 햇빛만 충분한 공간이 있다면 어디서든 텃밭을 꾸밀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 다리텃밭에서 텃밭을 돌보는 회원들과 함께 여기서 생산된 야채들로 요리를 해 맛있게 먹는 여러 행사를 벌이고 있다.

회원이 된다면, 농사교육은 물론 작물재와 납품, 판매, 가공품 개발등의 활동들에까지 참여할 수 있다고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