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국

풀, 꽃, 나무 이야기

​여름으로 향하는 6월 한날 오전, 관악산 산길 한켠에 산수국이 한창이다.

산수국꽃을 보면서 항상 '수줍어 보인다'고 생각했는데, 나만 그런 게 아닌가 보다.

올들어 첫 꽃망울을 터뜨린 산수국을 보니, 김용택 시인의 시 '산수국꽃'이 생각났다.

'나비같다'는 김용택 시인의 표현이 맞다고 혼자 중얼거며, 산수국의 장식화에서 눈을 떼지 못한 채 뒤돌아 보면서 산수국군락지 옆을 지나갔다.


산수국꽃

                               -김용택

아침 저녁으로 다니는 산 아래 강길

오늘도 나 혼자 걸어갑니다


산모퉁이를 지나 한참 가면

바람결처럼 누가 내 옷자락을 가만가만 잡는 것도 같고

새벽 물소리처럼 나를 가만가만 부르는 것도 같습니다

그래도 나는 그 자리를 그냥 지나갑니다


오늘도 그 자리 거기를 지나는데

누군가 또 바람같이 가만가만 내 옷깃을 살며시 잡는 것도 같고

물소리같이 가만가만 부르는 것 같아도

나는 그냥 갑니다

그냥 가다가 다시 되돌아와서

가만히 흔들렸던 것 같은

나무이파리를 바라봅니다

그냥 가만히 바라보다가

다시 갑니다

다시 가다가 다시 되돌아와서

가만히 서 있다가

흔들렸던 것 같은 나뭇잎을 가만히 들춰봅니다

아, 찬물이 맑게 갠 옹달샘 위에

산수국꽃 몇송이가 활짝 피어 있었습니다

나비같이 금방 건드리면

소리없이 날아갈 것 같은 

꽃이파리가 이쁘디이쁜 

산수국꽃 몇 송이가 거기 피어 있었습니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국이 꽃피는 과정  (0) 2016.06.28
블루베리  (0) 2016.06.26
오데코롱민트  (0) 2016.06.24
산수국  (0) 2016.06.22
꽃을 심은 특별한 화분들  (0) 2016.05.30
매실나무, 매실이 익는 5월 풍경  (0) 2016.05.27
나무수국  (0) 2016.05.22
기와에 화초(다육이) 키우기  (0) 2016.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