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베리

풀, 꽃, 나무 이야기


​동네 산자락에 자리잡고 있는 한 농원의 햇볕 좋은 마당에서 블루베리 화분을 발견했다.

이 사진을 찍었을 때는 한달 전이었니, 지금쯤이라면 블루베리들이 까맣게 익었겠다.   

​블루베리가 나무에 달려있는 것을 직접 본 것은 처음이라 너무 신기하고 반가웠다.

게다가 작은 블루베리 나무에 이렇게 주렁주렁 열매다 달리는 줄도 모르고 있었다.

​블루베리는 슈퍼푸드라고 불리는 건강에 좋은 과일로 요즘 인기가 많다.

그러나 서민인 우리가 흔하게 구할 수 있는 블루베리는 우리나라에서 수확한 것이라기보다 외국에서 냉동상태로 수입되어 유통되는 것인 만큼, 냉동 수입농산물이 얼마나 건강에 좋을지는 의문이다.  

게다가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제철 과일들도 몸에 좋은 것이 많은데, 굳이 수입농산물인 블루베리를 건강식품으로 뛰우는 건 상술이 가미된 것이 아닐까, 의심이 간다.

아무튼 이런 여러가지 이유로 나는 ​​블루베리를 그다지 즐기지는 않는다.

게다가 내가 몇차례 맛본 건 대형마트에서 냉동으로 팔고 있는 수입 블루베리가 전부였다.

그런데 며칠전 경주에 살고 있는 지인으로부터 블루베리를 선물로 받았다.

텃밭에서 생산된 귀한 야채들을 보내주시면서 이웃 블루베리밭에서 산 유기농 블루베리 한상자를 함께 보내주셨다.

나무에서 딴 싱싱한 블루베리가 엄청 맛있었다.

맛있게 먹으면서 기념촬영도 잊지 않고 했다.^^

직접 수확한 잘 익은 블루베리는 이렇게 생겼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찌뽕나무, 버릴 게 하나도 없는 항암제  (0) 2016.08.17
백리향, 사향초  (0) 2016.07.17
수국이 꽃피는 과정  (0) 2016.06.28
블루베리  (0) 2016.06.26
오데코롱민트  (0) 2016.06.24
산수국  (0) 2016.06.22
꽃을 심은 특별한 화분들  (0) 2016.05.30
매실나무, 매실이 익는 5월 풍경  (0) 2016.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