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데코롱민트

풀, 꽃, 나무 이야기

​우리 동네 관악산자락에 있는 자연학습장에는 다양한 화초들이 많다.

그 중 한켠에는 민트들이 군락을 지어 한무더기 자라고 있는데, 이렇게 뒤섞여있는 틈에 오데코롱민트들이 눈에 띈다.

이 사진은 오데코롱민트가 다른 민트들과 섞여있는 모습이었는데, 그래도 충분히 구분이 가능하다. 

​처음 이 간판을 보았을 때, 나는 '오데코롱'은 민트가 아닌 줄 알았다.

그런데 잎을 손가락으로 비벼 향기를 맡아보니, 민트와 너무 닮은 것이 아닌가?

'오데코롱은 민트와 참 비슷하네!' 생각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오데코롱'은 민트의 한 종류였다.

바로 이들이 오데코롱이다.

스피아민트와도 약간 닮은 것 같고...

'오데코롱'은 정확히 지칭한다면, '오드콜로뉴'(eau de cologne)라고 해야 한다.

'콜로뉴'는 독일의 '쾰른'을 지칭하는 불어식 표현으로, '쾰른의 물'이라는 뜻이다.

아마도이 오데코롱민트는  향수 '오드콜로뉴'와 연관되는 것으로,  오데코롱민트는 화장품이나 목욕제 등의 미용재료를 만드는 데 많이 쓰인다고 한다.

민트향기가 담긴 화장품이나 향수, 비누 같은 건 오데코롱민트로 만들었다고 생각해도 될 것이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리향, 사향초  (0) 2016.07.17
수국이 꽃피는 과정  (0) 2016.06.28
블루베리  (0) 2016.06.26
오데코롱민트  (0) 2016.06.24
산수국  (0) 2016.06.22
꽃을 심은 특별한 화분들  (0) 2016.05.30
매실나무, 매실이 익는 5월 풍경  (0) 2016.05.27
나무수국  (0) 2016.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