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 시집 그 여자네 집

독서노트

김용택의 시집 '그 여자네 집'은 1998년에 출판된 것이니, 거의 20년 전에 쓴 시들이다.

나는 그가 이렇게 이야기꾼이었는지 모르고 있었다.

이 책 속의 시들 중에는 스토리가 훤하게 그려지는 시들이 여러 편 있었다.

마을 사람들이 모두 힘을 모아 초가집을 짓는 이야기나 연정을 품은 여인을 살짝살짝 엿보는 이야기는 김용택시인의 스토리텔링 능력을 유감없이 드러내고 있다.

그의 시는 마치 내 빰에 흘러내리는 눈물을 닦아주는 손길같다. 

그런 위로의 느낌은 어디서 오는 걸까?


다음은 이 시집 속에 있는 '푸른나무'란 시다.


푸른나무

나도 너 같은 봄을 갖고 싶다

어둔 땅으로 뿌리를 뻗어내리며

어둔 하늘로는 하늘 깊이 별을 부른다 너는

나도 너의 새 이파리 같은 시를 쓰고 싶다

큰 몸과 수많은 가지와 이파리들이

새상의 어느 곳으로도 다 뻗어가

너를 이루며 완성되는 찬란하고 눈부신 봄

나도 너같이 푸르른 시인이 되어

가난한 우리나라 봄길을 나서고 싶다


이 시를 쓴 때로부터 20년이 지난 오늘날, 김용택 시인은 바로 이런 시인이 되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