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나게 깻잎나물 만들기

찌꺼의 부엌

​깻잎의 어린 순들을 많이 얻었다.

평소에 깻잎 어린순은 맛있게 요리를 잘 하지 못해서 선호하지 않는 식재료인데, 들깨밭에서 다듬느라고 생긴 어린깻잎 한보따리를 농부로부터 선물로 받았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좀더 신경써서 깻잎나물을 해볼까?

내가 깻잎나물 요리를 주저하는 이유는 늘 국물이 질척거리는 상태로 요리가 완성되기 때문이다.

질척거리는 깻잎나물은 맛이 현저하게 떨어진다.

그렇다면 물기를 꼭~ 짜서 하면 어떨까? 


잘 다듬어 찬물에 헹군 깻잎의 물기를 아주 꼭~ 짰다.

거기에 식용유를 두르고 파와 마늘을 충분히 넣고, 간장으로 살짝 간을 했다.

​이것들은 바닥이 두꺼운 냄비에서 뚜껑을 열고 다각다각 볶기 시작했다.

나는 그저 깻잎에 약간 남은 습기와 간장, 식용유의 습기만을 이용해 깻잎을 볶을 생각이다.

김이 나기 시작하면서 깻잎들이 눈에 띄게 숨이 죽어갔다.

​깻잎은 너무 익히면 맛이 없으니까, 파와 마늘이 익을 정도면 깻잎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상태가 된다.

위 사진은 요리가 끝났을 때의 모습이다.

물기가 거의 없는 상태로 깻잎나물이 완성되었다.

접시에 담아서 상에 낼 때, 통깨를 뿌렸다.

예상한 대로, 물기 없이 꼬들꼬들 조려진 깻잎나물이 완성되었다.

아주 맛있는 맛이다.^^

이제 깻잎의 어린순들을 사는 걸 주저하지 말아야겠다.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강해서 큰깻잎을 이용해 만든 깻잎찜보다 맛있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