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지테리안을 위한 야채동그랑땡 도전기

찌꺼의 부엌

​채식을 지향하는 하늘풀님을 위해 야채들만 가지고 동그랑땡을 만들어보고 싶었다.

전을 부칠 때는 늘 계란을 사용하는데, 계란도 없이 순수하게 베지테리안을 위한 비건동그랑땡을 발명(!)해보고 싶었다.

​그걸 위해서 나는 두부, 호박, 팽이버섯, 양파, 당근을 재료로 삼았다.

모두 아주 잘게 다져준다.

​잘게 다진 야채에 밀가루를 약간 넣어서 골고루 섞는다.

소금간도 약간 한다.

​이제 부치는 일만 남았다.

​식용유를 살짝 두른 후라이팬 위에 작은 덩어리를 만들어 굽는다.

​뒤집어가면서...

그런데 모양을 유지시키기가 쉽지가 않다. -_-;

밀가루로만으로는 충분히 잘 붙어있지 않는 것이다.

겨우겨우 완성한 모습!

사진상으로는 모양을 잘 유지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젓가락으로 집어서 먹기가 힘들 정도...ㅠㅠ

밀가루 말고 '전분'을 사용하면 어떨까?

내 생각에 전분이라면, 야채들을 더 잘 붙여줄 것 같다.

그리고 또 한 가지 부족한 점! 

호박이 너무 크게 다져졌다. 무엇보다 호박이 야채동그랑땡 재료로 맛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

초록빛 야채로는 피망이나 풋고추 같은 게 더 낫겠다는 생각이다.

그러나 처음 만들어본 것으로는 만족스럽다.

이런 것들을 보강해서 다음에 다시 한번 도전해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