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염색천으로 바랑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절친인 남자친구가 바랑을 갖고 싶다고 말한 건 벌써 1년도 더 전의 일이다.

나는 그를 위해 큼직한 바랑을 만들어주고 싶었다.

낭만적인 친구인 만큼 천은 천연염색을 한 것이 좋겠다.

그 천으로는 내가 직접 물을 들인 감물염색을 골랐다. 

​'무늬는 가늘게 가운데에 줄무늬가 어떨까?' 

그 사이 모아놓은 자잘한 천들을 연결해 1인치 넓이로 줄을 만들었다.

이 줄에는 천연염색천 뿐만 아니라 천연염색 느낌이 나는 화학염색 천들도 이용했다.

그랬더니, 좀더 화사한 느낌의 줄이 되었다. 

​나는 준비한 천의 정중앙에 세줄로 무늬를 넣고 역시 감물염색 천으로 안감을 댔다.

양편 모두 똑같은 무늬로 만들어, 아무 쪽으로나 매도 상관없도록 하면 더 쓰기가 좋겠다.

이 바랑은 솜 없이 안감만 대고 퀼팅을 할 것이다.

​솜을 대지 않고 퀼팅을 할 때는 안감과 겉감이 밀리지 않도록 시침질을 잘 해야 한다.

두꺼운 면실로 시침질을 했다.

바닥에 쪼그려 앉아서 시치는 작업은 허리도 아프고 시간도 제법 거리는 피곤한 일이기는 하다.

시침질하는 시간이 조금 많이 걸린다 싶어도, 시치지 않으면 더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인내심을 갖고 꼭 시침질을 해야 한다.

​그리고 줄을 따라서 퀼팅을 했다.

앞과 뒤, 모두 같은 무늬로... 이렇게! 

​퀼팅한 부분을 확대하면 이렇다.

패치워크한 데는 폭이 너무 좁아, 퀼팅을 하지 않는 것이 시원해 보이고 천도 당기지 않는다. 

​카메라를 바싹 대고 한컷 더~

마음에 드는 무늬다.

​양 옆구리를 연결해 마무리를 짓고, 윗부분에 어깨끈을 넣을 부분은 따로 천을 대서 만들었다.

바랑의 입구를 위해, 따로 천을 대는 것은 노동력이 더 많이 들어가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무늬가 입구까지 연결되어 있을 때는 무늬없는 천을 덧대는 것이 더 예쁘다. 

위 사진은 완성된 모습이다.

어깨끈은 도톰하게! 그러나 뻣뻣하지 않아야 바랑의 입구가 잘 조여진다.

​바랑의 입구를 조이면 이런 모습이다.

좀더 바싹 당기면 더 꽉 조여진다.

전체 크기는 56(가로)X58(세로)cm이다.

남성용 바랑은 엄청 크다!@@

어깨끈 매듭은 이렇게!

어깨끈 길이는 여기서 조절하면 된다.

2016년이 지나기 전에 친구를 만나 바랑을 줘야겠다.

친구가 좋아할 모습을 상상하는 건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