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선도 승단을 축하하며 만든 바랑

찌꺼의 바느질방

​이건 하늘풀님의 국선도 띠들을 모아서 만든 탑이다. 

국선도를 열심히 하는 하늘풀님이 승단을 할 때마다 바꿔 단 띠들을 가지고 유용한 물건을 만들어주고 싶었다.

하늘풀님은 국선도 도장을 다닐 때 매고 다닐 바랑을 원했다.

현재 하늘풀님은 파랑띠를 달고 있다.

그동안 모인 것으로는 하양, 노랑, 빨강띠이고, 그중에 하양과 빨간색이 좀 많은 편이다.

그러나 하얀색은 때가 금방 타니까, 빨간색이 돋보이는 바랑을 만드는 것이 좋겠다.

​가장 먼저 하양, 노랑, 빨강으로 이용해, 레일팬스(Rail Fence)기법으로 바느질을 했다. 

​그리고 빨간색을 추가해 탑을 완성하고 솜을 대지 않고 안감만 대서 퀼팅을 했다.

꼬박 3일이 걸린 퀼팅이다.ㅠㅠ

바랑의 어깨끈도 만들고...​

​완성된 모습!

이름이 쓰여있던 끈은 이름이 쓰인 그대로 잘라서 바랑안 바닥에 깔판으로 댔다.

깔판을 대니, 더 톳톡하기도 하고 이름과 승단 날짜까지 새겨져 있으니, 기념까지 되었다.  

그저 간단한 소지품과 물병정도 담아다닐 수 있는 작은 사이즈의 바랑이 완성되었다.

막상 완성된 모습을 보니, 좀 더 컸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든다.

다음에 만들 때는 조금 더 크게 만들어야겠다.

어깨에 걸고 다닐 수 있도록 보조끈도 달았다.

안에 숨겨져 있는 끈을 꺼내면 에코백처럼 쓸 수도 있다.

하늘풀님은 무척 마음에 들어했다.

열심히 수련한 그녀의 발자취가 담긴 바랑이라 더욱 애정이 가는 모습이다.

그녀에게 기념이 되는 물건을 만들어줘서 나도 너무 기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