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퍼가 망가진 치마 수선하기

찌꺼의 바느질방

​이 치마는 내가 엄청 좋아하는 지금은 우리나라에서 살 수 없는 '데시구알'(Desigual) 상표의 치마이다.

그래서 해졌을 때조차 살살 꿰매서 입었는데, 결국 지퍼가 망가졌다.

​나는 꼭 수선을 해서 이 치마를 좀더 입고 싶었다.

그러나 이런 지퍼는 수선하려면 너무 힘들다.ㅠㅠ

게다가 이 치마는 허리에 덧댄 천이 너무 두꺼워서 배를 더 뚱뚱하게 보이게 하는 단점까지 있는 치마였다.

​나는 과감하게 허리를 떼어내고 지퍼가 없는 치마로 고칠 생각이다.

이를 위해 내가 선택한 것은 면 메리아스 티셔츠!

마침, 치마와 잘 어울리는 고동색 셔츠를 찾았다.

나는 과감하게 티셔츠의 몸통을 자르고 치마의 허리띠도 뜯어내고 지퍼도 떼었다.

​그러고는 치마허리 둘레에 맞게 티셔츠를 재단해서 재봉틀로 안쪽을 박았다.

​반을 접어 안에 고무줄도 넣는다.

메리야스는 아무래도 힘이 없어 고무줄이 필요하다.

고무줄을 걸고 겉에서 마무리하기 위해 핀을 꽂았다.

​메리아스천은 밀리면서 늘어나기 때문에 마무리를 잘 하기 위해서는 재봉틀로는 안된다.

실도 무광택 고동색으로 최대한 천과 비슷한 색을 골라서 겉에서 홈질로 울지 않게 꿰매준다. 


​다 꿰맸다면, 이제 고무줄이 들어가 있는 허리부분도 듬성듬성 홈질을 해서 고무줄을 고정시킨다.

이제, 완성이다.

보기에는 모양이 약간 바뀐 것 같지만, 입으면 똑같다.

허리가 신축성이 있어서 옛날보다 더 착용감 있는 치마가 되었다.

한참 더 즐겁게 입을 수 있을 것 같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