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세안을 위해 황토비누 만들기

문득, 멈춰 서서

​이 황토가루는 이웃에 살았던 친구가 일본에서 얼굴 마사지용으로 나온 제품이라며, 선물로 준 것이다.

천연황토가루를 가공해 세안용으로 쓸 수 있게 만든 것이다.

그런데 잘 쓰게 되지는 않는다.

벌써 수년 째 창고에 쳐박혀 있던 것인데, 하늘풀님이 올해는 이 황토가루를 이용해 세안용비누를 만들어 보겠단다.

세안용으로 나온 황토가루이니 만큼, 스크럽용 비누로 충분히 효과가 있을 거라는 게 그녀의 생각이다.

그러고나서 검색을 해보니, 황토가루를 이용해 만든 크랜징 천연비누가 실제로 존재하기도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더더욱 망설일 이유가 없다.

​먼저 황토가루를 글리세린과 꿀을 넣고 잘 갠다.

꿀은 영양과 보습을 주고 노화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꿀과 글리세린에 잘 갠 황토가루는 마치 초콜릿 같았다.

그걸 녹인 E.M.비누 베이스에 넣고 잘 섞는다.

황토비누는 투명한  E.M.베이스로 만들면, 더 돋보일 것 같다는 것도 하늘풀님의 판단이다.

또 거기에 천연 아로마 오일을 넣어준다.

하늘풀님은 라벤다오일을 선택했다.

​​준비된 비누액을 실리콘 틀에 붓는다.

너무 뜨겁지 않게 약간 식혀서 붓는 것이 좋다.

그리고 밖에다 내놓고 굳기를 기다린다.

황토비누를 위해서 선택한 비누틀은 눈결정 모양의 틀이다.

완성된 모습!

황토비누는 처음 만들어 본 것인데, 색깔이 너무 예뻐서 마음에 든다.

하늘풀님의 생각대로 황토비누는  투명한 E.M.비누 베이스로 만드는 것이 좋겠다.

또 세수를 할 때 써보니까 아주 깨끗하게 세안이 되는 느낌이다.

무척 만족스러운 비누가 탄생했다.

황토가루는 아직도 많이 남았다.

잘 가지고 있으면서 비누를 만들 때마다 써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