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카스텐 연말 전국투어 주변풍경(2016 수원)

문득, 멈춰 서서

​국카스텐 2016 연말 전국투어 해프닝 콘서트가 12월 11일 수원에서도 열렸다.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국카스텐 공연을 선택하길 정말 잘 했다며 출발할 때부터 생각했는데, 그것은 우리 집에서 버스를 한번만 타면 갈 수 있는 가까운 거리에 수원실내체육관이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처음부터 알고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저 수원이 내가 살고 있는 안양에서 가장 가까운 도시라서 정한 것인데, 접근성조차 용이하니 나로서는 더 바랄 것이 없었다.

버스에서 내려 체육관들이 밀집되어 있는 광장에 들어서자, 멀리 수원실내체육관 전경이 보인다.

"우와! 저기다!"

나도 모르게 탄성이 나왔다.

바로 저 곳에서 국카스텐 콘서트 보게 될 것이다. 

​수원실내체육관 입구에 도착했을 때는 공연 1시간 전이었는데, 벌써 관객들이 많이 와서 입장하고 있었다.

​콘서트장에 들어가는 건 좀 밀쳐 놓고 근처에 펼쳐져 있는 부스들을 구경하기로 했다.

지난번 인천공연을 보러 갔을 때는 이미 해가 져서 그 주변풍경을 구경하기가 좋지 않았다. 

여기는 국카스텐 굿즈를 파는 부스이다.

이번 해프닝 공연을 위해 새롭게 나온 물건들이다.

텀블러, 모자, 후드티셔츠 등 무척 다양한 굿즈들이 출시되었다고 하는데, 너무 포장상자 속에 꼭꼭 담겨져 있어서 구경을 잘 할 수는 없었다.

​스탠딩석 팔찌를 받는 부스!

이곳도 한산하다.

벌써 다들 들어갔나보다!

​이벤트신청 부스 역시 한산~

내가 너무 늦게 온 모양이다.ㅠㅠ

​줄을 서서 입장하고 있는 사람들 끄트머리에 서서 나도 체육관으로 향했다. 

​이제 곧 입장이다!^^

​내 좌석은 2층 오른쪽, 무대에서는 왼쪽 측면에 위치한 곳이었는데, 막상 안으로 들어와보니 위치가 나쁘지 않다.

무대가 너무 멀다는 느낌이 없는 자리이다.

도면상 측면에 위치해 있었지만, 엄청 불편한 측면이 아니어서 이 또한 무척 만족스러웠다.

전체적으로 수원체육관은 마음에 드는 장소다.

이미 자리를 잡고 서있던 스탠딩석의 몇몇 소녀광팬들은 큰소리로 국카스텐의 노래를 부르며, 흥을 돋구었다.

그녀들의 명랑한 모습을 구경하는 것이 나도 즐거웠다.

​환하던 체육관안이 공연시간이 다가오자 좀더 어두어졌다.

뜨문뜨문 비워져있던 좌석들도 거의 다 찼다.

그리고 불이 다 꺼지고 무대에 드리워져 있던 휘장 위로 국카스텐 맴버들의 그림자가 나타났다.

이제, 시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