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세라면, 콘서트에서 받은 특별한 선물

찌꺼의 부엌

​이 라면은 놀랍게도 이문세 콘서트에서 선물로 준 것이다.

콘서트 중에 갑자가 이문세씨가 라면을 맛있게 먹는 영상이 큰 화면에 펼쳐지는 것이었다.

모두들 맛나게 먹는 그 장면을 보고 괴로워하고 있는데, 이문세씨가 우리에게 라면을 선물로 준다는 것이 아닌가?

꿈인가? 생신가? 했는데, 정말로 스텝들이 라면박스를 들고 우루르 나타는 것이었다.

게다가 두 봉지가 담긴 비닐백을 하나씩 나눠 주었다.

​이름은 '문세라면'으로, 겉봉지에는 "제 노래를 좋아해주는 분들을 직접 만나 고맙다는 인사도 전하고 뜨끈한 국물이라도 같이 나누고 싶은 마음을 얼큰하게 담아드립니다. 올해도 수고한 사람이라면 오늘밤 문세라면."이라고 쓰여 있었다.

​그리고 이문세 사진과 사인까지 담았다.

​이 영상은 라면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필름으로, 라면을 나눠줄 때 나온 것이다.

5천명도 넘을 것 같은 관객들에게 모두 라면이 배포되었다.

​나는 돌아오자마자 '문세라면'을 끓여먹었다.

역시, 콘서트에서 돌아온 늦은밤은 라면이 최고다.

'문세라면'은 풀무원의 '육개장 칼국수'를 가지고 만든 것으로, 이 제품은 대형마트 및 슈퍼에서 구입가능하다는 설명도 봉지에 쓰여 있다.

나는 깻잎과 대파, 배추, 느타리버섯을 추가해서 문세라면을 끓였다.

​먼저 건데기 스프를 넣고 물을 끓이다가, 물이 끓을 때 액상스프와 면을 넣고 준비한 야채들을 다 넣고 끓였다.

그리고 약 5분 간 더 끓였다. 

완성된 모습!

풀무원 같이 품질좋은 음식물을 생산된 만큼 믿음직스러워보이고 맛도 좋았다. 

라면은 튀긴 것이 아니라 바람에 말린 튀기지 않은 생면이란다.

야채들을 풍부하게 넣어, 더 맛있는 맛이 되었다.

콘서트에서 이런 특별한 선물을 받기는 처음이다.

나는 두 개를 이틀 사이에 몽땅 끓여서 먹었고, 빈 봉지 하나는 기념품으로 간직하기로 했다.

라면봉지를 기념품으로 챙긴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이문세씨, 고맙습니다! 라면, 맛있게 먹었어요! 물론, 콘서트는 더~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