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역 7번출구앞 포장마차

문득, 멈춰 서서

​며칠 전, 영화를 보기 위해 이수역에 있는 아트나인에 갔다가 그 앞의 변화에 깜짝 놀랐다.

길가에 주르르 세워져 있던 대여섯 개의 포장마차들이 온데간데 없어진 것이었다.

그리고 긴 플랜카드가 걸려 있었다.

​여기 있던 포장마차들을 동작구에서 나와 모두 철거했다는 사실을 이걸 보고서야 알았다. 

​이 사진은 철거현장을 고발하는 것으로 플랜카드에 실려있었다.

한눈에 봐도 얼마나 폭력적인 상황이었는지 알 것 같다.

​포장마차 운영에 필요한 집기들이 마구잡이로 부수어져 있는 모습이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이 사건이 있었던 것이 벌써 3개월이 넘었다는 것도 이날에야 알았다.

내가 그 사이 아트나인을 3달이 넘도록 한번도 오지 않아 전혀 몰랐던 것이다.

​이곳에서 포장마차를 운영하고 있었던 분들이 모두 힘을 합쳐 두 군데로 나눠서 합동으로 장사를 하고 계셨다.

​안타까운 상황에서도 이렇게라도 힘을 추스리고 장사를 하고 계신 분들에게 나는 격려를 보내고 싶었다.

하늘풀님과 나는 포장마차로 들어가 튀김 약간과 멸치국수를 주문했다.

​그런데...

튀김이 너무 먹음직스러워보여 상에 나오는 순간 깜빡 잊고 사진찍는 걸 잊고 말았다.

다행히 한조각 남았을 때, 생각이 난 나는 남은 김말이튀김 한조각을 사진찍었다.

한조각 남았을 때라도 기억이 나서 정말 다행이다.ㅋㅋ

​이건 멸치국수다!

멸치국수는 3,000원밖에 안 한다.

이 멸치국수는 옛날에도 한번 맛본 적이 있다.

여전히 진한 멸치국물에 쑥갓까지 띄어서 나왔다.

변함없는 맛있는 맛이다.

​아주 맛있게 익은 총각김치가 국수와 함께 곁들여서 나왔다.

포장마차를 둘러싼 휘장에는 사람들의 격려가 담긴 메시지들도 볼 수 있다.

나도 이분들께 격려의 말씀을 전하고 싶었지만, 부끄러워서 아무 말도 못하고, 그저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많이 파세요~"하고 큰 목소리로 인사를 했다.


아무리 봐도 동작구의 폭력적인 이수역 포장마차 철거는 너무 심한 것 같다.

좀더 고민했다면, 폭력적인 방법보다 더 좋은 아이디어를 생각해 낼 수도 있지 않았을까? 

삶의 의지를 갖고 스스로 살려고 애쓰는 가난한 사람들을 조금이라도 도와주는 국가가 되었으면 좋겠다.


찌꺼는 항상 돈을 지불하고 식사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