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산타할아버지의 특별한 선물

문득, 멈춰 서서

​​​​

크리스마스 아침, 하늘풀님과 나는 영화를 보러 가기로 했다.

마침, 아트나인에서 하는 영화들 중 보고 싶은 것이 많아서 이번에는 아침 일찍 가서 조조로 상영하는 '나, 다니엘 블레이크'와 이어서 하는 '에곤 쉴레'를 보고 올 계획을 세웠다.

'나, 다니엘 블레이크'는 우리가 너무 좋아하는 '켄 로치' 감독의 작품이고 '에곤 쉴레' 역시 우리 둘 다 너무 좋아하는 화가이기 때문에 그의 일생을 그린 영화가 궁금했다.

기대에 어긋남 없이 두 작품 다 너무 좋았다.

그런데 두 번째 영화를 시작할 때 자막으로 '의자 밑에 크리스마스 선물'이 숨겨져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크리스마스 특별 이벤트가 열린 것이다.

​우와! 그런데 바로 하늘풀님 의자 밑에 '빨간 양말'이 매달려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늘풀님도 나도 경품 행사에서 당첨된 적이  한번도 없었던 터라 우리는 깜짝 놀랐다.

​영화가 끝나고 밖으로 나와 안내 데스크에 이 양말을 보여주니, 축하인사와 함께 '제인 오스틴'의 책 '오만과 편견'을 선물로 주었다.

그런데 이날 깜짝 선물은 하늘풀님만 받은 것이 아니다.

의자 밑에 크리스마스 선물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극장 안에 있던 관객들은 누구 할 것 없이 다들 의자 밑으로 고개를 숙였다.

나도 예외는 아니어서 깜깜한 의자 밑으로 고개를 깊숙이 숙였는데, 선물은 없었지만 바닥에 1000원 짜리 지폐가 한 장 반이 접힌 상태로 떨어져 있는 것이었다.

나는 태어나서 지금까지 동전을 주워본 적은 몇 번 있었지만, 지폐를 주운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하늘풀님에게나 내게나 이것들은 매우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이었다.

산타크로스 할아버지가 주신 걸까?

'크리스마스 아침, 산타의 선물?'

올 크리스마스는 산타할아버지가 진정으로 존재한다는 걸 믿을 수 밖에 없는, 내게는 매우 특별한 크리스마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