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도요(Sama Doyo)티팟 사용 후기

유익한 정보

​며칠 전, 친구로부터 '사마도요'(sama DOYO) 티팟을 선물로 받았다.

나는 예전에도 사마도요 티팟을 써 본 적이 있어서, 이 티팟이 얼마나 편리한지 잘 알고 있다.

예전에 써 본 건 약간 더 큰 2인용 팟이었는데, 이번 것은 1인용이다.

2인용 티핏이라지만, 차를 담는 용기의 크기는 1인용과 같아서 물을 여러번 부으며 우려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그런데 이번 것은 딱 한잔을 우려서 마시기가 너무 좋다.

사실, 주전자의 크기가 크면, 안의 용기크기도 커야 맞다.

실제로는 어떨지 모르지만, 나는 여러 명을 위한 차를 준비할 때는 큰 티팟에 물을 많이 붓고 한번에 우리는 것이 가장 차맛이 좋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큰 주전자에 작은 걸름망은 적당한 조합은 아닌 것 같다.

사마도요티팟을 구입할 때는 이점을 염두하면서 장만하면 좋을 것 같다.

​선물받은 티팟에 바로 실론티를 우려서 마셨다.

다른 허브티들도 다 좋지만, 촘촘한 사마도요의 걸름망은 입자가 작은 실론티를 우리기에 특히 좋다.

사진에서처럼 차에 물을 붓고 차가 우러날 때까지 기다린다.

​그러고는 뚜껑에 있는 동그란 투명 버튼을 지그시 누르고 있으면, 차만 주전자로 떨어진다.  

차가 걸러진 모습은 이렇다.

보시다시피 차잎이 거의 떨어지지 않고 맑게 잘 걸러졌다.

이런 까닭에 이 티팟으로 커피를 우려도 된다고 하는데, 나는 커피는 안 우려봐서 모르겠다.

홍차나 허브티를 우리기에는 아주 좋다.


한편, 사마도요 티팟은 오래되면 연결부분이 헐거워져서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물이 약간씩 떨어지는 차명적인 단점이 있다.ㅠㅠ

그런 까닭에 사마도요 티팟을 돈주고 사는 건 좀 아까운 생각이 든다.

그러나 선물로 받았다면, 충분히 즐거워하면 얼마간 쓸 수 있는 물건이다.

플라스틱 차걸름망 말고 사마도요의 스텐레스 재질로 된 걸름망이라면, 이런 불편함이 없을 테니 고려해볼 만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