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엉이 부로치

문득, 멈춰 서서

이웃에 친하게 지내는, 바느질을 엄청 잘하는 언니가 만들어주신 부엉이다.
너무 예쁘기도 하지만 내 행운의 상징동물이기도 해 꼭 마음에 들었다.
한때는 부엉이 장식들을 모으기도 한 적이 있는데...

아래 사진들은 그 언니가 회사에서 돌아온 뒤, 밤마다 만든 것들!
중독성이 엄청 강한 것 같다.ㅠㅠ

나도 이걸 만들어보겠다고 재료를 20개나 주문했다.ㅎㅎ
언니가 즐겨 쓰는 천들이 너무 예쁘다.




'문득, 멈춰 서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받은 스승의 날 선물  (0) 2014.05.17
책상 위에 가득한 연필꽂이  (0) 2014.05.17
내가 좋아하는 복고양이들  (0) 2014.05.16
부엉이 부로치  (0) 2014.05.15
동생에게 선물한 자잘한 것들  (0) 2014.05.11
피카소 접시들  (6) 2014.05.02
나를 사로잡는 존재들  (0) 2014.04.24
관악산 팔봉능선으로 가는 길  (0) 2014.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