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산의 예쁜 나무벤치

안양에서 살기

​이 사진들은 내가 사는 동네에 있는 관악산 자락에 놓여 있는 나무 벤치들을 찍은 것이다.

보시다시피 이 벤치는 정말 나무로 만든 것이다.

​태풍에 쓰려졌을 통나무를 썩 베어 만들었다.

몇몇 벤치는 자연스럽게 쪼개져 가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별다른 조치 없이 그냥 그대로 시간에 맞겨두고 있다.

​이런 나무 벤치를 발견하면, 지나가다가 발길을 멈춰 앉게 된다.

나무의 느낌은 항상 좋다.

​이 벤치는 한눈에 봐도 얼마나 오래되었는지 알 것 같다.

​벤치 모서리며, 받침대가 엄청 삭았다.

​이 벤치는 내가 특별히 좋아하는 것이다.

기우뚱한 나무의 모습을 그래도 살려 벤치를 만들었다.

그랬더니, 더욱 예술적이면서도 분위기 있는 벤치가 탄생되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한쪽 모서리가 참나무 몸통에 꽉끼워져 나무의 성장에 방해를 주고 있다는 사실!

언젠가 벤치가 뽑히든지, 나무의 몸통이 훼손되든지 문제가 생길 것 같다.ㅠㅠ

전체적인 벤치의 모습은 이렇게 생겼다.​

쓰러진 나무들을 이용해, 산의 이용시설을 만드는 것이 좋아보인다.

가끔은 나무의 흙이 쏟아져 내리는 걸 막는 받침목으로. 때로는 나무 계단으로, 또 가끔은 이렇게 벤치로 다시 살아 다시 수십년을 함께 할 수 있으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