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 젖은 아름다운 이팝나무꽃

풀, 꽃, 나무 이야기

​​이 사진들은 지난봄 경주를 방문했을 때, 지인의 뜰에 자라고 있는 이팝나무를 찍은 것이다.

비내리는 아침, 비를 맞으며 피어 있던 이팝나무의 하얀꽃은 눈이 부시게 아름다웠다.

그래서 그렇게 여러 번 이댁에 와서 많은 꽃나무들을 보았지만, 이날 비속에서야 나는 이댁에 이팝나무가 있었다는 걸 알았다. 

​사실, 나는 이팝나무꽃을 벌써부터 알고 있었지만, 아팝나무꽃이 아름다운 줄은 이날 처음 알았다.

그러고 보면, 비에 젖은 이팝나무꽃을 이렇게 가까이서 볼 일이 흔한 것은 아니다.

이날 비속에서 이팝나무꽃을 보지 못했다면, 나는 아직도 이팝나무꽃이 이렇게 아름다운 줄 모르고 있었을 것이다.  

​이팝나무꽃은 쌀알을 닮은 작은 꼿들이 송이를 이루어 한무더기로 핀다.

이팝나무꽃은 자태가 아름답기도 하지만, 꽃냄새는 더욱 향기롭다.

 

그러고 보면, 경주에는 이팝나무가 정말 많다.

고속버스터미널 앞 대로의 가로수도 바로 이팝나무다.

봄철, 경주시내의 가로수로 자라고 있는 키큰나무들이 하얗게 꽃을 피우고 있다면, 그건 분명히 이팝나무들이다.

가로수가 이팝나무로 되어 있는 곳은 자금까지 내가 본 바로는 경주가 유일하다. 

봄철 경주 여행길에 부드럽고 향기로운 은은한 꽃향기가 불어온다면, 꼭 고개를 들어 나무를 보시라!

분명, 이팝나무에 환하게 피어있는 이팝나무꽃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미꽃  (0) 2017.04.19
스코틀랜드의 국화, 엉겅퀴  (0) 2017.02.10
차이브(Chive), 향이 좋은 서양 부추  (0) 2017.01.27
비에 젖은 아름다운 이팝나무꽃  (0) 2017.01.24
흰제비꽃  (0) 2017.01.23
별을 닮은 돌나물꽃  (0) 2017.01.23
위장에 좋고 소화를 돕는 차조기  (0) 2017.01.16
모과나무  (0) 2016.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