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집회, 돈을 받고 한 것이 사실일까?

문득, 멈춰 서서

​​​

이 사진은 지난해 12월 서울역에 손님을 마중나갔다가 찍은 사진이다.

마침, 이날은 서울역에서 촛불집회를 대항해 친박집회가 열리고 있던 중이었다.

서울역 지하철역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오던 중 맞닥뜨린 피켓을 든 사람들 무리가 너무 인상적이어서 나는 이들을 사진에 담았다.  

피켓의 내용은 하나같이 박근혜를 지지하는 내용과 탄핵을 향해 나아가는 행보가 헌정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라는 말들이었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라고 쓴 피켓도 눈에 띈다.

대체 헌정질서를 파괴한 사람이 누구고, 법치국가의 기강을 흔든 사람들이 누군데 이런 소리를 하는지 어이가 없었다.

특히 내가 놀란 건 이들 중에 젊은 사람들이 제법 많다는 점이다.

'이렇게 젊은 사람들도 박근혜를 지지한다고?' 나는 다소 놀란 눈으로 이들을 쳐다보았다.

과연, 정말 이들이 박근혜와 최순실의 국정농단의 진실을 몰라서 이런 집회에 온 건지 의아했는데, 검찰에서 드디어 친박집회 조사에 착수했다는 뉴스를 들었다. 

일당을 받고 동원되었다는 소문이 꾸준히 있었지만, 나는 사실 이 말 또한 액면 그대로 믿지는 않았다.

나는 이 사람들이 자신의 정치적 입장을 표현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한 사람일 거라고 믿고 싶었다.  

왜냐하면, '얼마 안되는 일당을 위해 이런 추잡한 정치집회에 와야했다면 너무 슬픈 현실이지 않은가?' 생각했다. 

​게다가 이렇게 당당한 모습으로 박근혜를 지지하는 이들이 동원되었다고 볼 수는 없어보였다.

그런데, 위에 있는 사진 속에 '문제인'을 '문죄인'이라고 쓰여 있다. 이거 일부러 틀리게 쓴 건가?ㅋㅋ 

특히, 오늘 촛불집회의 두 배가 넘는 사람들이 친박집회에 나온다고 말하는 박근혜의 인터뷰를 영상으로 보면서 실소를 금할 수가 없었다.

"박근혜님, 집회에 참가한 사람들 얼마나 되는지 세어보세요!"

박근혜는 아직도 자신이 뭘 잘못했는지 전혀 알지 못하는 것 같다.

그녀는 대통령의 자리를 내놓지 않기 위해 얼마만큼 망가지려는 것일까? 

안타까울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