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오뎅탕, 추운 겨울에 어울리는 요리

찌꺼의 부엌

요즘처럼 엄동설안 겨울날은 떡오뎅탕이 맛나다.

​특히, 한살림 오뎅들은 오뎅탕 재료로 참 맛있다.

넙적한 명태어묵과 둥근긴어묵 모두 곁들여 끓이는 것이 좋다.   

​오뎅탕에 빼놓을 수 없는 건 무!

금방 끓일 거라면, 무를 너무 두껍게 썰지 않고 약간 도톰하게 빗어준다.

먼저 무를 냄비에 담고 준비해놓은 채수를 넣고 끓이기 시작한다.

그 사이 어묵을 꼬치에 꽂는다.

나는 대나무로 된 나무젓가락에 넙적한 오뎅을 꼭꼭 접어서 꽂는다.

나는 오뎅 꽂는 건 포장마차에서 오뎅을 꽂는 모습을 보면서 배웠다.

여러겹으로 접어서 방향을 바꿔가면서 꼭꼭 꽂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오뎅을 꽂아봐야겠다!' 결심하고 따라해 보았는데, 오뎅이 너무 퉁퉁 불지 않아서 정말 맛있게 요리되었다. 

​둥근긴어묵은 꼬치에 꽂지 않고 그냥 첨벙 넣었다.

​여기에 빼놓을 수 없는 떡!

특히, 둥글고 긴 떡볶이떡이 오뎅탕에는 정말 잘 어울린다.

이 떡도 한살림떡이다.

나는 오늘 냉동실에 있던 떡을 그대로 꺼내 국물에 첨벙 넣었다.

만약, 냉동실에서 미리 꺼내 녹힌 떡이 있다면, 처음부터 넣지 말고 끓을 때 넣는 것이 알맞게 익는다. 

이제 뚜껑을 덮고 끓이면 된다.

끓을 때 대파와 마늘도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넣는다.

펄펄 끓으면, 불을 낮춰 낮은 불에 좀더 끓인다.

위 사진은 완성된 모습!

국물은 국간장으로 약간 간을 하고, 간장과 와사비를 종지에 곁들여 상에 낸다.

와사비간장에 오뎅과 떡을 찍어서 먹으면 오뎅탕을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밖에 눈이라도 내린다면, 떡오뎅탕 한 대접과 정말 행복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