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레토(Loreto) 올리브절임

문득, 멈춰 서서

​마트에 갔더니, 스페인산 로레토(Loreto) 올리브 절임을 할인해서 팔고 있었다.

330g 올리브가 2,990원이라면, 엄청 싼 가격이다.

씨를 제거하지 않은 그린 올리브와 씨를 제거하고 얇게 썬 검정 올리브 두 가지가 있었다.

게다가 날씬하면서 긴 병이 마음에 쏙 들었다.

빈 병이 생기면, 여기에 뭔가 담아놓기 좋을 것 같다.

​그린 올리브 3병과 검정 올리브 1병을 샀다.

나는 검정 올리브를 더 좋아하지만, 검정올리브는 씨를 제거하지 않은 상태로 물없이 절인 것을 좋아해서 맛만 볼 요량으로 1병만 샀다.

​로레토(Loreto)라는 상표의 올리브는 처음으로 맛보는 것이다.

게다가 스페인산 올리브는 먹어본 적이 없어서 기대가 된다.

1934년부터 생산된 것이라고 하니, 전통있는 올리브절임이 분명하다.

​병을 개봉했을 때의 검정 올리브 모습이다.

깔금하게 담긴 모습이 신뢰감을 준다.

이날 마트에서 돌아와, 점심식사는 올리브를 곁들여 먹었다. 

​먼저, 당근 샐러드를 만들어 검정 올리브와 함께 먹었다.

물에 담겨 있지만, 그래도 검정올리브의 고소한 맛이 살아았다.

​또 양파와 샐러리를 넣어 스파게티를 해서 검정 올리브를 듬뿍 올려서 먹었다.

오랜만에 맛보는 올리브가 맛있다.

​스파게티를 먹으면서는 그린 올리브도 여러 알 꺼내 함께 먹었다.

로레토(Loreto) 그린 올리브는 신선한 맛이 돋보인다.

사각거리면서 시원하게 잘 절여졌다

우리나라에서는 맛있는 올리브절임을 발견하지 못해 올리브절임은 거의 먹지 않고 있었는데, 로레토 올리브절임은 맛있다.

오랜만에 올리브절임을 곁들인 즐거운 식사였다.

맛있는 올리브절임을 발견해서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