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세콰이어 열매로 지압용베개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이 커다란 나무는 우리 아파트 단지 화단에 있는 메타세콰이어이다.

이렇게 큰 메타세콰이어들이 여러 그루 존재한다.

큰 그늘을 만들어주면서도 가을에는 멋진 단풍이 드는 메타세콰이어를 좋아한다.

​그런데 요즘 이 나무 밑을 지나다니는데, 동글동글한 열매들이 뒹굴고 있다.

바로 메타세콰이어 열매들이다.

하나를 집어서 꼭꼭 눌러보니, 꽤 튼튼하면서도 탄력이 있다.

게다가 솔향기까지 난다.

침엽수에서 나는 피톤치트향이 메타세콰이어 열매에서도 난다.

이 귀여운 열매들로 뭔가 만들어보고 싶다.

나는 화단에 떨어져 있는 메타세콰이어 열매들을 주웠다.​

작년에 떨어진 것 말고 올해 떨어진 신선한 열매들만 골라서 채반 가득 담아 햇볕에 며칠 바삭하게 좀더 말렸다. 

​나는 이걸로 지압용 베개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메타세콰이어 열매에 붙어 있는 작은 가지도 떼지 않고 함께 담았다.

그렇게 하니, 말리는 것 외에 할일이 거의 없다.

튼튼한 천으로 배개 속통을 만들어, 그 안에 메타세콰이어 열매를 담는다.

열매를 너무 빵빵하게 넣지 않고 납작하고 헐렁하게 담았다.

평소 쓰는 베개에 맞춰 각자 취향대로 만들면 될 것 같다. 

​완성된 모습!

베개 속통이 더러워지지 않도록 베갯잇을 만들어 그속에 넣었다.

번갈아가면서 쓸 수 있도록 베갯잇도 두 개를 만들었다.

베개 커버속에 담으니, 정말 완벽해졌다.

그럼, 느낌은 어떨까?

바삭바삭 머리를 눌러주어 지압용으로 괜찮다.

그러면서 피톤치트향도 조금씩 난다.

여름에 쓰면 시원해서 좋겠다.

메타세콰이어 열매로 베개를 만든 건 무척 괜찮은 생각같다.

마음에 드는 발명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