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7017, 서울의 새로운 명소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

서울에 새로운 명소가 생겼다.

'서울로 7017'이라는 것이 그것인데, 서울로 7017은 남대문시장과 만리동에 걸쳐 존재해 있던 고가도로의 새로운 이름이다.

1970년에 생겨, 오늘에 이르기까지 거의 45년 동안 존재해 온 고가도로가 너무 노화되어 철거 위기에 놓인 것이다.

서울시는 철거하는 대신 고쳐서 '하늘 위에 정원'을 만드는 걸 선택했다.

서울로 7017은 1970년의 70과 2017년의 17, 그리고 17군데에서 진입가능하다는 뜻을 담아서 '서울로7017'이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나는 서울로 7017을 개장했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얼른 달려갔다.

하늘 위로 난, 생각만 해도 낭만적인 정원을 하루 빨리 걸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개장 이틀째인 어제 오후, 뉴스에서 본 대로 서울로7017을 구경하러 온 사람들로 남대문시장에서 올라가는 입구는 무척 북적였다.​

지하철 4호선 회현역 4번이나 5번 출구로 나가면, 바로 '서울로'로 향하는 입구에 닿을 수 있다.

지하철을 이용해서 서울로에 가고자 할 때는 '회현역'이 가장 편리하다.

사람이 엄청 많다고 해도 걷기가 전혀 나쁘지 않다.

부딪치며 걷는 정도는 아니고, 마치 축제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정도이다. 

만약, 인파로 고생할 것 같아 망설이고 있는 분이 있다면, 그럴 필요는 없겠다.

또 중간중간에 앉아 있을 만한 벤치가 충분해서 많은 인파 속에서도 쉬면서, 구경하면서 걷는 즐거운 산책이었다.

서울로 위에는 많은 화분들로 채워져 있다.

화분에는 우리가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식물은 물론, 처음 보는 것들도 많다.

식물들은 모두 '과'별로 그룹을 이뤄 존재하며, 이름표가 꼼꼼하게 붙어 있어서 마치 식물원을 걷는 기분도 살짝 들었다.

아이들에게는 '식물공부'가 절로 될 것 같다.

서울로에는 600여개의 화분에 2만여 그루의 나무와 꽃들을 심었다고 한다. 

우와! 저 멀리 서울역이 보인다.

서울역을 이렇게 고가도로를 걸어가면서 보는 날이 오다니, 감개무량할 뿐이다.ㅠㅠ

서울로에는 재밌는 휴식공간들이 군데군데 여럿 존재한다.

그중에서 이렇게 발을 담그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족욕탕도 있다.

내가 이 곁을 지나갔을 때는 귀여운 꼬마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었다.ㅋㅋ

조금 더 걸어가니, 이번에는 점핑을 할 수 있는 놀이기구가 나타났다.

키가 150Cm 이하인 꼬마들만, 그것도 한번에 두 명씩 놀 수 있도록 스텝들은 안전에 신경을 쓰고 있었다.

줄을 선 아이들이 차례를 기다리는 모습이 귀엽기만 했다.

밑이 훤하게 내려다 보이는 이런 구멍을 들여다보는 것도 재밌다.

이 시설물은 기존의 고가도로가 어떻게 구조화되었는지 알 수 있도록 만들었다.

서울역 광장을 구경하면서 앞으로 나아가니, 이제는 소나무 화분들이 나타났다.

소나무를 좋아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소나무 화분을 빼놓을 수는 없겠다.

다양한 종류의 소나무들이 저마다 이름표를 달고 서 있었다.

무엇보다 서울로에 있는 식물들은 미묘하게 차이가 있는 식물을 그룹지어 배치해 놓아서 비교하면서 살펴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예를 들어, 벚나무만 해도 벚나무, 왕벚나무, 수양올벗나무, 산벚나무, 겹벚나무 등 다양한 종류의 벚나무 화분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벚꽃이 필 무렵에 꼭 다시 와서 벚나무들이 서로 어떻게 다른지 꼭 구분해서 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면서 나는 서울역으로 향하는 시원하게 펼쳐진 ​철길 위를 가로질렀다.

서울역 철길 위를 구경하면서 이렇게 걷는 것도 감동스럽다.

​​

서울역을 지나면, 여러 갈래의 길로 내려갈 수 있다.

나는 만리동으로 향해 난 길로 내려갈 생각이다.

이 길이 가장 길기도 하다.

이제 거의 다 왔다.

​만리동에서 고가도로가 끝나는 지점에서 '서울로7017'이 옛날에 '서울고가'였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표지석이 나타났다.

이 표지석을 없애지 않고 남겨놓은 것이 무척 마음에 들었다.

이 표지석은 세월이 더 지나, 서울로7017만 보아온 어린이들에게는 서울로의 역사를 짐작할 수 있는 흔적이 될 것이다.

서울로에 존재하는 다양한 공중시설물을 표시한 지도이다.

휠체어가 접근할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도 갖추고 있어서 몸이 불편한 분들도 즐겁게 산책할 수 있을 것이다.

심어 놓은 화초들이 여름을 잘 나고 새로운 터전에 자리를 잘 잡았으면 좋겠다.

나로서는 서울로는 식물들을 구경하러 좀더 자주 가고 싶은 산책로가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