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받은 스승의 날 선물

문득, 멈춰 서서



일주일에 한 번씩 나한테 철학을 배우고 있는 조카가 한 명 있다.


올케가 '스승의 날 선물'로 들고 온 건 직접 만든 양갱이다.

포장이 너무 예쁘다.


무엇보다 한천과 다양한 재료들을 이용해 직접 만들었다는 그 마음과 정성이 고맙다.

맛도 너무 좋다...



'문득, 멈춰 서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선물  (0) 2014.05.24
부엉이와 삼나무 껍질  (1) 2014.05.24
당뗄 아뜰리에 방문  (0) 2014.05.23
내가 받은 스승의 날 선물  (0) 2014.05.17
책상 위에 가득한 연필꽂이  (0) 2014.05.17
내가 좋아하는 복고양이들  (0) 2014.05.16
부엉이 부로치  (0) 2014.05.15
동생에게 선물한 자잘한 것들  (0) 2014.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