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의 얼룩제거 방법, '아플리케'로 가려요

찌꺼의 바느질방

​ 이 민소매 탑은 내가 여름마다 볼레로 속에 즐겨 입고 다니던 것이다.

얇고 시원해 한여름에 특히 좋아했던 옷이다.

그런데 홍차를 마시다가 흘려서 옷에 얼룩이 생겼다.

​많이 입어 낡기도 했지만, 찻물이 만든 얼룩 때문에 더이상 입을 수 없게 되었다.ㅠㅠ

그러나 나는 이 옷을 좀더 입을 방법을 찾고 싶었다.

해결책을 찾아보자~

​나는 천뭉치들 속에서 예쁜 꽃무늬가 프린트된 천을 골랐다.

​이들 가운데 마음에 드는 꽃 몇송이를 오려낸다.

오린 꽃을 얼룩진 부분 위에 배치하고 핀으로 고정시킨다.

중간중간 이파리는 멋으로!

​배치가 마무리되었으면, 이제 본격적인 바느질!

꽃의 모양을 따라 홈질로 꿰매면 끝이다.

​꽃마다 줄기도 만들어준다.

꽃을 수놓을 때나 아플리케 하면서 느끼는 건데, 꽃의 줄기는 '화룡점정' 역할을 하는 것 같다.

꽃에 줄기를 수놓는 순간, 비로소 꽃은 생기를 띠며 빛난다.

줄기도 역시 간단하게 홈질로!

자세히 보고 싶다면?ㅎㅎ

얼룩이 말끔하게 사라졌다.

얼룩이 감춰졌다고 해야 할까?ㅋㅋ

이렇든 저렇든 안 보이니까, 제거된 걸로!

특히, 얼룩을 잘 만드는 아이들 옷을 수선해보길!

이 얼룩제거 방법은 얼룩을 없애는 것은 물론, 한층 더 귀여운 옷으로 업그레이드 시킬 수도 있다.

나도 한동안 즐겁게 더 입을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