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엉차 만들기

찌꺼의 부엌


나는 사람들이 우엉차 만들기에 열광할 때조차 우엉차는 만들고 싶지 않았다.
무엇보다 차를 우리고 남은 우엉을 찌꺼기로 버려야 되는 상황이 싫었다. 
껍질은 말려서 채수 끓일 때 쓰고 알맹이는 간장에 조리면, 맛나게 다~ 먹을 수 있는 우엉을 아깝게 차로 마시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얼마전, 우엉을 요리하기 위해 손질하다가 한토막을 빠뜨리고 말았다.
아까워 급한대로 냉장고에 넣어놨는데, 그만 잊어버린 채 여러날이 흘렀다.
그러다가 발견한 우엉 한토막! 
혼자 스스로 말라 쪼글쪼글해져 있는 것이 아닌가?
이왕 이렇게 된 거, 이걸로 우엉차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쪼글쪼글 마른 우엉을 얇게 썰었다.
여전히 속은 싱싱하다.ㅋㅋ​



그걸 채반에 널어 그늘에 말렸다.
우엉은 사진 속의 양이 전부다.​



4일 동안 뒤집어 가면 말렸다.
바싹 아주 잘 말랐다.​



평소 차를 만들 때는 이 시점에서 덕을 텐데, 양이 너무 적어서 이번에는 덕지 않고 차를 우리기로 했다.​



우엉 한웅큼을 잔에 넣고 팔팔 끓는 물을 부었다.​

덕지 않은 만큼, 찻물은 평소보다 뜨겁게 준비했다. 



덕은 우엉에 비해 우엉차 색깔이 진하지 않다.​



그럼 맛은 어떨까?
덕은 것은 구수하기는 하지만, 늘 탄내가 나서 느낌이 좋지 않았다. 

더욱이 그 맛에 가려 우엉 특유의 쌉쌀한 맛있는 맛과 향은 덜하다고 생각했는데... 덕지 않은 우엉차는 훨씬 신선한 맛이다.
상큼하고 향긋한 맛이 돋보이는 차가 되었다.
그러나 첫잔만 맛있고 두번째는 거의 물 같아서 아까운 생각이 든다.
역시 우엉은 차로 마시기에는 너무 아깝다.
그래도 우엉으로 맛좋은 차맛을 즐기길 원한다면, 덕지 않고 그냥 말리기만 해서 마셔보길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