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나물밥짓기

찌꺼의 부엌

냉장고 안에서 생취와 곰취가 시들어가고 있다.
평소, 곰취와 생취가 동시에 준비되어 있기 힘든데, 이번에는 어찌하여 이렇게 되었다.
게다가 둘 다 부지런히 먹어야 하는 상황!ㅠㅠ
이럴 때는 취나물 밥을 짓는 것이 좋다.
한꺼번에 이 둘을 가장 재빨리 해결할 방법으로, '나물밥'만큼 좋은 게 없다.
생취는 억센 줄기는 빼고 다듬는다.
곰취는 줄기 끝만 잘라 준다.​

끓는 물에 잠깐 삶아 불순물을 제거한다.​

물기를 꼭 짠 삶은 취나물을 먹기 좋은 크기로 뚜벅뚜벅 썬다.​

쌀을 씻어 물을 잡은 솥에 준비된 취나물을 넣는다.
나물밥을 할 때는 평소보다 물을 적게 잡는다.
나물에서 나오는 물이 있어, 물을 적게 잡아야 먹기 좋게 밥을 지을 수 있다.​

평범한 밥을 지을 때처럼 밥을 짓는다.
밥이 완성되었다.

원하는 대로 밥과 취나물을 담고 양념장을 넣고 비벼서 먹는다.
난 양념장은 간장, 참기름, 통깨만 넣고 만드는데, 취향에 따라 고추가루, 파, 마늘 등을 곁들일 수 있다.
취나물밥은 나물로 무쳤을 때보다 부드러워 소화가 잘 되고 취나물을 한꺼번에 가장 많이 먹을 수 있는 요리법이다.
게다가 맛있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몬에이드를 위한 레몬시럽 만들기  (0) 2017.07.25
양배추쌈 주먹밥 도시락  (0) 2017.07.11
부추전, 비오는 날 부침개 부치기  (0) 2017.07.03
취나물밥짓기  (0) 2017.07.02
춘권(춘권말이) 만들기  (2) 2017.06.26
우엉차 만들기  (0) 2017.06.12
콘플레이크 도시락  (0) 2017.04.29
호두곶감쌈, 맛있게 곶감 먹기  (0) 2017.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