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비봉산 산행

안양에서 살기

​안양예술공원 깊숙히, 주자창까지 들어가 그곳을 가로질로 도랑도랑 흐르는 하천 위로 난 돌다리를 건너면, 바로 그 지점에 '비봉산'으로 향하는 산길이 있다.

비봉산은 거창한 산은 아니다.

관악산 산자락의 일부이기도 한 야트막한 산이다.

흙산으로 이루어진 비봉산에는 나무들이 많고 경사가 완만해, 산책을 하기엔 정말 좋다.

비봉산은 관악산과 이어져, 원한다면 관악산까지 긴 산행을 할 수 있다.

안양예술공원에서 시작되는 입구는 깍아지른 듯 가파는 산길 위에 난 계단을 아주 잠깐 올라가야 하지만, 입구만 가파르고 무척이나 편안하고 완만한 산길이 이어진다.

30분을 걸었을까?

우리 앞에 나타난 복잡한 이정표는 ​비봉산의 다양한 모습을 안내하고 있었다.

보봉산 전망대까지 400m밖에 안되는 거리임을 알리고 있지만, 떡하니 보이는 높은 계단이 더운 여름 발길을 주저하게 만들었다.

400m를 올라간 뒤에는 한없이 긴 하신길이 나타날 것라는 가이드의 말에는 주저하던 마음을 결심하게 했다.

비봉산 전망대로 향하는 등산로는 날씨가 시원할 때 꼭 가보자!

우리는 700m남았다는 '임곡마을'로 향하는 길을 선택했다.

30도가 넘는 폭염의 날씨였지만, 나무 그늘이 짙게 드리운 산길은 제법 시원해 걷기가 나쁘지 않았다.

땀을 뻘뻘 흘리는 것도 좋다.   

​졸졸졸 흐르는 계곡도 건너뛰고...

​아트막한 비탈의 내리막을 따라 종종걸음으로 내려갔다.

비가 내린 뒤의 산길은 군데군데 미끄러웠다.

이런 길은 특히 하산할 때 조심해야 한다.

​거의 다 내려왔다.

​이곳이 바로 임곡마을에서 시작하는 비봉산 등산로 입구이다.

임곡마을의 산책로로 닥인 이곳은 관악산 둘레길의 일부였다.

비봉산과 연결된 관악산 둘레길을 표시한 안내판이 나타났다.

날씨가 시원해지면, 관악산 둘레길의 안양코스를 꼭 걸어보고 싶다.

그리고 비봉산 전망대로 이어지는 산길도 꼭 걸어보고 싶다.

다음에 안양예술공원에 오게 되면, 꼭 비봉산전망대를 거쳐 집에 돌아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