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배추쌈 주먹밥 도시락

찌꺼의 부엌

​이 도시락은 얼마전 전주 여행을 위해 고속버스 안에서 먹을 점심식사 2인분으로 준비한 것이다.

시간이 어중간해 점심식사를 고속버스 안에서 해야 할 상황이었다.

날씨가 덥기도 하고, 자칫 소화가 안 될 수도 있을 것 같아, 위장에 좋은 양배추로 주먹밥을 말고 우메보시를 곁들였다.

​이를 위해 먼저 우엉조림을 쫑쫑 다졌다. 

​마침, 콩자반이 있어서 그것도 꽁꽁 잘게 썰었다.

통깨를 듬뿍 붓고 다진 우엉조림과 콩자반을 넣고 밥을 비볐다.

우엉조림과 콩자반이 짭짤하니, 간을 따로 하지 않고 참기름도 더 넣지 않았다.​

​그리고 준비해 놓은 양배추쌈!

여기에 밥을 알맞게 담아 둘둘 말아주었다.

사실, 양배추쌈에 만 주먹밥은 다른 야채밥에 비해 덜 예쁘지만, 양배추는 위장에 좋고 다른 야채보다 촉촉해서 도시락으로 먹기에 아주 좋다.

거기에 상큼짭짤한 우메보시가 참 잘 어울렸다.

양배추쌈 주먹밥은 여름 점심식사 도시락으로 매우 만족스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