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신흥동 일본식가옥 거리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이 지도는 군산 시내 신흥동, 한 골목길에 세워져 있는 관광안내지도이다.

군산의 신흥동 일대에는 구경할 만한 명소들이 많은데, 그중에서도 일제시대 일본인들이 지어 놓은 일본식 가옥들이 참으로 볼만하다.

​일본식 가옥들이 밀집해 있는 신흥동의 골목길은 군산의 명소가 되었다.

우리가 방문했을 때는 토요일 오전으로, 아직 사람들이 많지 않아 구경하기가 참 좋았다.  

​​예쁘게 꾸민 상점들이 정말 많다.

가게들은 아직 문을 열지 않았고, 골목도 아직은 한산하다.

이곳은 신흥동에서도 유명한 '히로스가옥'이다.

이 집은 일제강점기 군산에서 소규모 농장을 운영한 일본인의 집으로, 일본식 2층 목조가옥이다.

당시 일본인 지주의 생활양식을 엿볼 수 있고 영화 '장군의 아들'과 '타짜'를 촬영한 곳이기도 하다.

보존이 아주 잘 된 모습이다.

​이곳은 '고우당'이라는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는 일본식 가옥 체험장이다.

​너른 뜰과 일본식 가옥들이 여러 채 있다. 

놀랍게도 이 시설은 일제시대 일본인들이 공동으로 지어 생활했던 곳이라고 한다.

한 마디로 당시의 아파와 같은 곳이다.

뜰안에 단독세대들이 빙 둘러 있고, 뜰과 정원은 공동으로 사용하는 구조이다.

참으로 현대적인 계획이다.

이곳 고우당은 우리나라를 침략해 시민들의 땅을 빼앗아 자기들의 집을 짓고 산 일본인들의 흔적을 엿볼 수 있는 역사적 무대라고 한다.

​일본식 가옥은 잘 손질해 카페나 식당등 관광객을 부르는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었다.

​이런 건물과 뜰의 모습은 전형적인 일본식 느낌이다.

모두 최근에 손질을 한 모습이다.

​옛날 일본식 건물 틀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현대적으로 리모델링한 건축물도 보인다.

유리로 된 외벽 안쪽으로 옛날 일본식 건물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나는 이런 식의 리모델링도 무척 마음에 든다. 

​​​이 건물에서도 예전엔 일본식 건물이었을 것 같다는 느낌이다.

세월이 지나면서 조악하게 여러 군데를 고쳤지만, 일본식 건물의 틀이 그대로 느껴진다.

특히, 이 집은 옛날 일본식 목조가옥 모습 그대로다!

잘 손질한다면, 바로 관광 명소가 될 수 있을 것 같은 모습이다.

옛날의 치욕스러운 역사의 현장이 오늘날 새롭게 명소가 된 현장을 군산에서 확인했다.

부끄럽거나 숨기고 싶은 우리의 과거도, 잘 활용하면 충분히 의미있고 참신한 컨텐츠가 될 수 있겠다.

나는 그래서 군산의 일본식 가옥 거리가 마음에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