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의 화분은 어떻게 관리되나?

안양에서 살기

​이 구름다리는 바로 우리 동네에 있는 것이다.

나는 하루에도 수없이 이 다리를 지나다니고 있다.

그런데 지난 봄부터 이곳에 예쁜 꽃화분이 자리를 잡았다. 

​꽃들이 피고지고...

쉼없이 피어나는 꽃들 때문에 구름다리를 지나다니는 일이 즐겁다.

그런데 햇볕이 쨍쨍할 때도, 가뭄이 지속될 때도 이 화분의 꽃들은 늘 싱싱하고 환하게 피어 있는 것이다.

너무 신기하다.

더위에 꽃들이 시들어버릴 수도 있을 터였다.

어찌된 영문인지 무척 궁금했는데.... ​

​우와!

구름다리 밑에 커다란 물통이 설치되어 있는 것을 발견!

항상 이곳에 있었던 물통을 내가 미처 발견하지 못한 것이다.

물통에서는 긴 호수가 육교위 화분으로 연결되어 있었다.

잘 모르겠지만, 이 호스를 이용해 화분으로 물이 공급되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시민들이 좀더 즐겁게 생활할 수 있도록 시에서 무척 신경을 쓰고 있다는 인상이다.

꽃들이 시들지 않도록 잘 관리하고 있는 모습이 무척 마음에 든다.

무엇보다 거리의 화분을 돌보는 다양한 시스템이 있는 것에 나는 조금 놀랐다.

이런 시설이 물차를 이용해 물을 주는 것보다 훨씬 안정적으로 화분에 물을 공급할 수 있을 것 같다.

이건 '안양시'의 모습이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