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 새메뉴 베이컨 슈퍼징거버거

유익한 정보

집에서 밥을 챙겨 먹기도 너무 더워, 치킨버거를 먹으러 kfc에 갔다.

매장에 들어가 '무얼 먹을까?' 망설이는데...

징거버거보다 1.5배 큰 '슈퍼징거버거'를 소개한 팻말이 떠억 세워져 있는 것이다.

팻말에는 '치즈살사 슈퍼징거'와 '베이컨 슈퍼징거'가 소개되어 있었다.

이 두 슈퍼징거버(5,600원)들은 새로 출시된 메뉴란다.


'치즈살사 슈퍼징거'는 '살사'라는 말만 들어도 매울 것 같아, '베이컨 슈퍼징거'버거를 맛보기로 했다.

나는 음료수와 함께 나오는 '콤보'로 주문을 했다.

위 사진은 내 앞에 나온 '베이컨 슈퍼징거'! 

소개한 대로 엄청 크다.


치킨패티도 엄청 두껍고 크다.

징거버거와 구성은 같은데, 베이컨이 더 들어 있다.

또 매운맛이 전혀 없다.

나는 맵지 않은 점이 무척 마음에 들었다.

크기가 정말 크다.

내게는 조금 많은 듯! ㅠㅠ

양이 많은 사람한테는 충분히 흥미있는 메뉴가 될 것 같다.

치킨패티는 맵지 않고 베이컨의 짭쪼름한 맛이 어울려 맛난 맛이다.

kfc 베이컨 슈퍼징거버거는 매운 음식을 싫어하는 사람들한테도 권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