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밸리스커트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이 천은 어머니께서 주신 것이다.

뭣에 써야 할지 판단이 안되는 줄무늬 하얀색 천인데, 오랫동안 장농에 쳐박아 놓았다가 며칠 전에 밸리스커트를 만들었다.

천에 광택이 있어서 나름 화려한 느낌이다.

긴 치마를 만들기에는 천의 양이 너무 적어서 짧은 치마로 마름질을 했다.

먼저 사다리꼴 형태로 마름질을 해서 이 사다리꼴 모양의 천을 모두 연결한다.

​연결이 끝나면, 속치마를 안에 대고 주름을 잡아가며 홈질로 시침질을 한다.

허리의 길이는 허리띠의 고무줄이 가장 늘어났을 때 길이에 맞춘다.

​고무줄을 넣어서 만든 허리띠를 치마와 연결한다.

재봉틀로 바느질하면, 간편하면서도 맵시있게 꿰맬 수 있다.

허리띠 연결은 시침핀을 꽂아서 할 수도 있고, 좀더 신중하게 하고 싶다면 손바느질로 시침질을 한 뒤 바느질해도 된다. 

​완성된 모습!

치마속 안감으로 망사 한복속치마를 잘라서 대었더니, 부하게 부플어 샤방샤방 공주치마 분위기이다.

다양한 힙스카프들이 무난하게 어울리는 밸리스커트가 완성되었다.

그러나 입어보니, 천의 재질상 짧은 치마라도 요즘 같이 더운 여름에는 너무 덥다.ㅠㅠ

날씨가 조금 선선해지면, 입어야겠다.

요즘은 치렁치렁한 긴 밸리치마보다 짧은 치마를 더 선호하게 된다.

마음에 드는 치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