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산모봉, 맑고 부드러운 녹차

문득, 멈춰 서서

​'황산모봉'이라는 이 차는 요즘 아침마다 마시는 차다.

지인으로부터 선물받은 차로, 중국의 유명한 '황산'에서 생산된 것이다.

한문을 잘 모르는 나도 통에 떡하니 '황산모봉원산지출품'이라고 써 있는 글씨는 읽을 수 있었다.

무엇보다 '1875'하는 숫자가 심상치 않다.@@

이건 황산모봉차가 1875년부터 생산되었다는 뜻이겠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차가 분명해 보인다.

​밀봉이 잘되어 있는 철통에 봉인까지 철저하게 되어 있다.

옆에는 전혀 이해가 가지 않는 한자들과 숫자가 섞여서 적혀 있었는데, 감으로 해석해보니 90도 물에 125~200개 가량의 잎을 띄워서 5분간 우리라는 설명이다.ㅋㅋ

​봉인을 뜯고 통을 여니, 봉지 안에는 이렇게 곱고 잘 마른 차잎들이 가득 들어 있었다.

황산모봉차는 은백색 작은 털이 나있는 백차종류라고 한다.

그러나 백차는 아니고, 녹차로 분류되고 있다고!

백차는 청명(4월 4일~5일)을 전후한 4일 사이에 따서 덖지 않고 그대로 건조시킨 것으로 단맛이 엄청 강한 차다.

그런데 황산모봉은 청명에서 곡우(4월 20일)사이에 채취한단다.

보통 잎 하나나 두 개가 붙어있도록 채취를 한다. 

곡우 전에 따니, '우전'에 해당하는 차다.

또 황산모봉은 덖은 차이다.

​맛을 보니, 녹차가 분명하다.

그런데 그 맛이 너무 맑고 깨끗하다.

녹차의 쓴 맛이라고는 없는 맑고 부드러운 맛이다.

맑아서 이른 아침 수련을 마친 뒤, 빈속에 마시기에 너무 좋다.

함께 수련하는 도우님들도 '황산모봉'을 맛보고는 그 부드럽고 맑은 맛에 다들 감탄을 하셨다. 

중국의 명차 중 하나라고 하는데, 왜 명차인지 알 것 같다.

8월에는 '황산모봉차'를 마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