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둘레길, 남동문화생태누리길 걷기

문득, 멈춰 서서

​인천에도 둘레길이 있다.

소래습지생태공원에서 인천대공원에 이르는 길로, '남동문화생태누리길'이라고 불리는 둘레길이다.

바로 이 길가에 부모님댁이 위치해 있다.

​부모님댁을 가기 위해서는 버스정류장에서 내려서 햇볕이 내리쬐는 주택가를 약 10분 정도 걸어야 한다.

나는 종종 그 길을 피해, 두 정거장 먼저 내려서 벗나무가 양 옆으로 짙은 그늘을 드리우고 있는 '인천둘레길'을 걸어서 가곤 한다.

이 길로 가도 부모님댁까지는 약 15분 정도가 걸릴 뿐이다. 

​좌측으로는 장수천이, 우측으로는 밭들이 펼쳐진, 도시에서 만나기 힘든 길을 걷는다.

자전거도로와 보행자를 위한 길이 구획이 잘 되어 있어서 안전하게 다닐 수 있다.

나무들이 어찌나 크고 녹음이 짙은지, 한여름이라도 시원하게 걸을 수 있다.

군데군데​ 하천으로 내려갈 수 있는 계단이 있고, 장수천을 건너 맞은편으로 갈 수 있도록 다리도 놓여있다.

원한다면, 계단을 내려가 하천가를 산책할 수도 있다.

볕이 너무 뜨겁지 않은 봄이나 가을이라면, 하천가에 난 오솔길을 걸어도 좋겠다.

이 길은 소래포구까지 이어져 있다고 하니, 걸어서 소래포구를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언젠가 소래포구를 먼저 가서 거기서부터 걸어서 부모님댁을 가볼 생각이다.

이런 생각을 하는 사이, 거의 다 왔다.

바로 저기 보이는 아파트가 부모님이 사시는 곳이다.

금방 다 왔다.

이 구간은 하천가장자리에 걷기 좋게 데크를 설치해 놓았다.

이 길이 바다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더 걷고 싶은 길!​

남동문화생태누리길 군데군데 산책로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시민의식을 높이기 위해 '산책로 이용수칙'을 적어놓기도 했다.

인천시에서 이 둘레길을 위해 노력을 참 많이 하고 있는 것 같다.

이건 기억을 하고 있어도 좋겠다.


산책로 이용수칙

-산책로에서 금주, 금연

-한밤중(22~07시) 이용자제

-노점상 맻 취사행위 금지

-지나친 애정표현, 소음, 노숙 삼가

-꽃, 나무  훼손금지

-유아는 보호자와 동반(6세 미만)

-운동시설물 아껴쓰기

-이용안전수칙과 질서지키기

-애완동물 목줄착용 및 배변봉투 지참

-인라인스케이트, 자전거 정해진 구역에서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