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크로스백 만들기, 바지재활용

찌꺼의 바느질방

​이건 내가 좋아하며 입었던 데시구알(Desigual)상표의 모직바지이다.

나는 이 바지를 어찌나 좋아했는지, 애초에 두 개를 사서 입고 있었다.

그런데... 그 사이 허벅지가 너무 굵어졌다.

엉덩이부분도 꼭끼고...ㅠㅠ

​어찌할까? 하다가 치마를 만들기로 했다.

바지 두 개를 이용해 치마를 하나 완성했다. 

​그런데 치마를 만들고도 자투리가 좀 남았다.

이 바지에는 바지통에 주머니들이 여럿 달려 있었다.

그걸 모두 치마에 주렁주렁 달기도 그렇고, 무늬는 치마에 응용하려니 거꾸로 배치되어야 하는 상황이다.

​나는 이 조각을 이용해서는 미니크로스백을 만들기로 했다.

자수로 만든 새 그림은 너무 귀엽다.

그리고 작은 주머니도 쓰임새 있으면서도 예쁜 디자인이다.

​이 두조각과 바닥에 천을 대고 만든 것은 미니크로스백!

두 천을 그저 맞붙여 만들었다.

중간에 지퍼도 달고 줄도 길게 달았다.

이 줄은 신발끈이다.ㅋㅋ

나는 주로 이 새를 앞에 보이게 하고 다닐 생각이다.

나한테는 이런 무늬가 그려진, 거의 같은 재질의 모직 데시구알 치마가 있다.

그 치마와 함께 코디해서 들고 다니면 무척 어울릴 것 같다.

물론, 같은 천으로 만든 치마와도 잘 어울리겠다.ㅋㅋ

못입게 된 옷들을 고쳐서 뭔가 만드는 것은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