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IKEA)에서 사고 싶은 것들

문득, 멈춰 서서

​며칠전 이케아(IKEA)광명점에 갔다가 쇼룸에서 본 물건들이다.

그중에는 사고 싶거나 갖고 싶은 것이 여럿 있었는데, 매우 다양한 이유로 눈팅만 해놓고 돌아왔다.

가장 먼저 위에 있는 사진은 이번에 꼭 장만하고 싶었던 벽시계이다.

오랫동안 사용해온 벽시계가 얼마전 고장이 나서 벽시계를 새로 장만해야 하는 처지였다.

바로 저 시계가 마음에 든다.

디자인 면에서나 가격 면에서나 너무 마음에 들어서 사야겠다고 생각하고 사진을 찍어 놓은 것인데, 시계물품 속에는 저것이 없었다.ㅠㅠ

다른 것들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아, 결국 시계는 사지 못했다.

​이건 테라스에 놓으면 좋을 접이식 탁자와 의자들이다.

​이런 걸 펼쳐놓을 뒤뜰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면서 돌아섰다.

내 인생에 뜰이 있는 집에 사는 건 로망으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

그래도 늘 이런 물건 앞에서 서성인다.

​이 구름모양의 전등은 내 방에 달고 싶은 물건이다.

그럼, 현재 쓰고 있는 스텐드 등은 어쩐담?

조금 참아야 한다.ㅠㅠ 

​이 티팟도 마음에 든다.

가격도 저렴하고 쓰기도 좋아 보인다.

그러나 역시 내게는 티팟이 여러 개 있다.

아직 개봉을 하지 않은 것조차 있으니, 이 역시도 참아야 한다.

그런데 마침 물품들 속에서도 이 티팟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못보고 지나쳤는지도 모르지만, 그렇게 된 건 나로서는 다행이다.ㅋㅋ

​이 작은 책상과 수납공간은 아주 좁은 집에 간단하게 설치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다.

내게 쓸모 있는 물건은 전혀 아니지만, 마음에는 든다.

재밌는 책상이다.

​이 빈티지스러운 디자인의 탁상시계도 가지고 싶었던 것이다.

아마 앞에 있는 벽시계를 샀다면, 이 탁상시계도 함께 샀을지 모르겠다.

두 개가 무척 어울리는 물건이다.

다음에는 빈티지풍으로 집안을 꾸미고 싶다.

​이 면쿠션은 커버만 팔았다면, 샀을 물건이다.

톳톳한 캠퍼스천에 그려진 꽃무늬가 너무 예쁘다.

블랙과 화이트로만 이루어진 심플한 색상도 마음에 든다.

​이 욕실은 나보다 하늘풀님이 더 탐을 냈던 것이다.

​네모난 모양의 납작한 세면대가 특히 마음에 든다고!

그녀는 내게 사진까지 찍어달라고 했다.

​조금 다르지만, 이 디자인도 사진을 찍어 놓자!

거의 모든 일에 의욕을 보이지 않는 하늘풀님이 이렇듯 욕심을 내면, 거의 1년 안에 일이 벌어진다.

욕실이 어떻게 변할지 기대가 된다. 

​이건 80X200cm 사이즈의 작은 침대!

이렇게 작고 간단한 침대도 있으면 좋겠다.

물론, 쓸모가 있지도 않지만, 이런 침대를 들여놓을 데도 없다.

양옆으로 날개가 접히는 다섯개들이 전등도 마음에 든다.

이 등은 부엌과 식탁에 걸쳐서 달고 싶다.

식탁위에 전등을 달 수 없는 우리 집에 꼭 어울릴 만한 등이다.


이케아에 가면, 갖고 싶은 것들이 너무 많다.

그러나 사지 않아도 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이 이케아 물건의 장점이자 단점이다.

내게는 장점이 더 많은 곳인가?

이케아에서는 구경만 하는 것도 너무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