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 프랑스 릴에서의 우리 집

문득, 멈춰 서서


10년 전, 유학시절 북부 프랑스 릴에서 꼭 4년을 살았다.

그중 1년은 시내 중심가의 한 기숙사에 살았고, 나머지 3년을 꼬박 산 건 시외곽의 한 단독주택에서였다.


크리스토프 콜롬브 거리!



왼 쪽에서 두번째 집, 맨 위층 양철지붕 아래가 바로 내가 살았던 집이다.

세월이 한참 지났건만, 이 동네의 집들은 옛날 그대로였다.


다시 돌아왔다. 

꼭 8년만이다.



이 길, 반대편 마을 풍경이다.

우리집에서는 부엌 창을 통해 이 풍경을 볼 수 있었다.

부엌창 앞에는 가슴까지 오는 넓은 턱이 있었다.

나는 이곳에 살 때, 그 턱에 껑충 뛰어 올라가 다리를 길게 펴고 앉아서 이렇게 보이는 마을을 바라보는 걸 좋아했다.

빨간 벽돌과 기와지붕의 풍경은 전형적인 북부 프랑스의 모습이다.

이 모습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



그 사이 변한 것이 있다면, 2층의 주인집 부엌 앞에 테라스가 생겼다.

옛날에는 없던 부엌 뒷문을 통해 나가면, 바로 이곳이다.

여기서는 바로 정원으로 내려갈 수 있게 계단도 설치되어 있다. 

건축사인 남편이 직접 설계한 거란다.

비가 자주오는 날씨 탓에 이 테라스를 이용할 날이 많지는 않겠지만, 햇볕이 살짝 비출 때, 이곳에 앉아 차를 마시면 정말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