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악산 산행, 전북 완주군 모악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모악산은 전라북도 완주군에 있는 산이다.

전주에서 아주 가까운 산으로, 전주시민들이 자주 이용하고 있는 산인듯 하다.

우리도 전주시내에서 970번 버스를 타고 종점인 '전주도립미술관'에서 내리면 바로 모악산 입구가 나타난다.

​우리는 전북도립미술관에서 선녀폭포를 거쳐, 대원사를 지나 모악산 정상으로 갈 예정이다.

마침, 모악산을 가려고 길을 나선 때는 이른 아침에 세찬 소나기가 퍼부었던 여름이었다.

비가 너무 내려서 산행을 포기해야 하나... 망설이고 있는데, 해가 반짝 난다.

'비가 오면, 조금만 갔다가 내려오자!' 하면서 길을 나섰다.

​모악산 입구에 접어들었는데, 모악산의 중요한 장소들의 이정표가 친절하게 붙어있었다.

대원사는 300m만 가면 되고, 정상도 2.1km밖에 되지 않는 귀연운 산이다.

비가 그친 뒤라, 공기는 더없이 싱그럽고 맑았다.

​무엇보다 좋았던 것은 모악산 입구부터 야자매트들이 촘촘하게 깔려 있는 것이었다.

비 때문에 길이 미끄러울 것을 무척 걱정했는데, 야자매트 덕분에 걷기가 너무 좋았다.

대원사까지만 깔려 있으려나? 추측했는데... 놀랍게도 거의 정상부근까지 모두 깔아놓아, 비 온 뒤 산행이 너무나 편안했다.

​모악산을 얼마 오르지 않아 도착한 대원사!

우리는 대원사 경내를 후루루 돌아보고 다시 산으로 향했다.

​대원사까지는 거의 완만하기만 했는데, 여기서부터는 가파른 산길이 펼쳐졌다.

​가파른 돌계단에도 야자매트가 깔려있다.

전혀 미끄럽지 않은 편안하기만 한 산길을 따라 얼마나 올라왔을까?

데크로 둘러진 전망대가 나타났다.

거의 정상에 온 듯 하다.

정상에 거의 다와,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풍경이 너무 아름답다.

저수지와 어울어진 도시의 풍경이 너무 아름다워, 탄성이 절로 나왔다.

사람이 살고 있는 도시 풍경이 이토록 아름워 보이는 곳은 모악산이 처음인 것 같다.

나는 산에서 보이는 도시풍경을 별로 좋아하지도 않고 아름답다고 생각도 하지 않는데, 모악산에서 내려다본 풍경은 실로 장관이었다.

호수때문일까?

아파트가 눈에 띄지 않아서일까?

평화로워 보이는 사람사는 세상 풍경은 결코 혐오스럽지 않다는 걸 확인한 경험이었다.


이곳이 모악산의 정상은 아니다.

우리는 좀더 위에 있는 모악산 정상을 향해 다시 발길을 돌렸다.

​모악산 정상은 이런 거대한 철근구조물이 차지하고 있었다.

KT의 수신소라고 하고 안테나가 분명해 보인다.

혹시, 모악산 정상에 갈 수 없다고 생각해 이곳에서 발길을 돌리는 분이 계시다면, 주저하지 말고 조금 더 걷기를 권한다.

친절하게도 KT에서는 관광객들에게 정상을 디딜 수 있도록 한켠을 내어주었다.

​산허리를 반바퀴 쯤 돌았을 때, 모악산 정상을 가리키는 이정표가 나타났다.

여기서 80m만 더 가면 된다.

​해발 763.5m에 위치한 모악산 정상을 알리는 표지석이 나타났다.

드디어 모악산 정상을 밟은 것이다. 

해발 800m 가량 되는 높이지만, 이미 모악산 근방이 너무 높아서 입구에서 약 2km만 가면 되는 낮은 산이다.

안전하게 잘 길이 닦여, 가족들과 함께 와도 충분히 즐겁게 산행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이 풍경은 정상에서 내려다 본 풍경이다.

좀 전에 지나온 전망대보다 더 아름다울 것도 없는 풍경이지만, 그래도 정상에서 본 풍경이니까...ㅋㅋ

원래 하산은 다른 길로 할 계획이었지만, 길이 좋다는 걸 확실히 아는 까닭에 올라왔던 길로 다시 내려왔다.

산에서는 모험심을 발휘하기보다는 늘 조심하게 된다.

이왕이면 알고 있는 길로, 조금이라도 안전한 길로,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길로...

올 여름, 모악산 산행은 이런 조심스러움을 최대한 발휘한 산행이었다.

게다가 그날 비는 더 내리지 않았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