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왕궁리 유적, 백제왕궁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이 풍경은 익산 왕궁리 유적의 가장 아름다운 장면이다.

​익산 왕궁리 유적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분류된 백제 문화유산이다.

이 유적은 백제 왕궁이 있던 자리에 사찰이 들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그래서 왕궁유적과 사찰 유적이 함께 남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왕궁은 백제 무왕 때 조성된 것이고, 이후 백제 말에서 신라초기에 사찰로 바뀐 것을 추정된다.

​왕궁리 유적은 궁궐터와 금당터, 왕궁리 5층 석탑으로 이루어졌다.

다른 유적들은 모두 폐허로 그 기단석들만 남아있고 5층 석탑만 덩그러니 존재한다.

​이 건물터는 왕궁리 유적 건물터 중 가장 큰 것이다. 

유적지에 기록된 설명에 의하면. 규모나 건축기법, 위치로 볼 때 대규모 집회나 연회 등에 사용한 건물로 추정된다.

이 건물터에는 대형 건물의 기둥을 받치기 위한 독특한 건축기법이 사용되었다.

즉, 커다란 구덩이를 파서 그 속에 점토를 단단히 다져 넣고 기둥을 세운 토심 구조를 말한다.

부여 관북리 백제 유적에서도 이와 규모와 건축기법이 비슷한 건물터가 발견되었다.

​왕궁리에서는 엄청 많은 기와도 출토되었다.

기와편들을 이렇게 보기 좋고 안전하게 쌓아 놓았다.

왕궁리 유적 발굴조사 과정에서는 총 30만점 정도의 기와편이 출토되었는데, 그 중 일부를 교육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전시하고 있다. 

이 기와들은 왕궁리 유적의 왕궁이나 사찰 건물, 담장의 지붕에 사용되었던 것으로 막새기와와 함께 시대별로 만드는 흙과 제작방법, 기와의 무늬에서 차이가 있어 유적의 연대를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왕궁리 유적지에 있는 이 석탑은 국보로 지정된 왕궁리5층석탑(제289호)으로, 조형미가 뛰어난 백제 석탑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

왕궁리 유적에는 마한의 기준 도읍설, 백제 무왕의 천도설, 후백제 견훤의 도읍설 등 다양한 견해가 얽혀 있는데, 최근 연구로는 백제 유적으로 인정되어 세계문화유산 백제유적으로 분류되었다.

미륵사지 유적을 보고 돌아오는 길, 큰 기대를 하지 않고 들른 이곳 왕궁리 유적지의 아름다움에 많은 감동을 받았다.

내가 이곳을 방문했을 때는 여름이었는데, 벗꽃이 활짝 핀 봄에 간다면 흩날리는 벗꽃잎들 속에서 아름답게 빛나는 왕궁리 유적지를 만날 수도 있겠다.